국제 > 국제일반

오스카 레드카펫 밟은 윤여정 "흥미롭고 이상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6 10:00:21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배우 윤여정(왼쪽)과 한예리가 2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 도착, 레드카펫에 올라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1.04.26.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나리'로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 윤여정이 그의 오스카 첫 경험을 "매우 흥미로우면서도 매우 이상하다(It's very exciting and very strange to me, actually)"고 밝혔다.

그는 2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진행된 오스카 시상식에서 레드카펫을 밟았다. 짙은 네이비색의 단아한 드레스 차림에 자연스러운 백발로 우아한 모습이었다. 옆엔 강렬한 붉은색 민소매 드레스를 입은 한예리가 함께 했다.

윤여정은 미 연예 매체 E뉴스의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오스카상에 대해 알고 있다"며 "이것은 매우 유명한 시상식"이라고 했다.

그는 "나는 한국인으로서, 아시아 여성으로서 (후보에 올랐고)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오스카상 후보에 올랐다"며 "매우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나에게는 매우 흥미로우면서도 이상한 일"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윤여정이 수상하면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는다.

윤여정은 앞서 미 영화 전문 매체 데드라인 등과의 인터뷰에서 "중압감을 느낀다. 나라를 위해 경쟁하는 것 같다. 올림픽과 같다"며 "나는 경쟁을 믿지 않는다. 특히 연기를 서로 비교하는 것은 더욱 그렇다"고 했다. 그러면서 "후보로 지명된 것 자체가 (나에겐) 이미 상을 받았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미나리'는 이번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남우주연상(스티븐 연)·여우조연상(윤여정)·음악상 등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고, 아쉽게도 각본상은 영화 '프라미싱 영 우먼'에 돌아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