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강철부대' 박군, 가슴뭉클 사연 공개에 스튜디오 눈물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4 09:44: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철부대' 7회. (사진 = SKY, 채널A 제공) 2021.05.0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강철부대' 특전사의 맏형 박준우(박군)가 가슴 뭉클한 사연을 공개한다.

4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SKY, 채널A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 7회에서는 전주에 이어 '40㎏ 군장 산악 행군' 데스매치 승부 결과가 공개되며 두 번째 탈락부대가 결정된다.

강철부대원들은 새로운 팀 미션을 위한 훈련을 통해 체력과 팀워크를 향상시킨다. 앞서 '대테러 침투작전'에서 승리한 특전사(육군특수전사령부), 707(제707특수임무단) 등 데스매치 생존 부대는 최상의 전투력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다.

우선 특전사는 격전지를 벗어나 도심으로 드라이브에 나선다.

무장 구보 훈련에 나서며 지치지 않는 열정을 자랑할 예정이다. 특전사는 우렁찬 기합과 함께 김동현이 고난도로 인정한 코스를 거침없이 질주한다고 해 이들이 앞으로 선보일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뜻밖의 인물이 특전사를 찾아와 부대원들을 놀라게 만든다. 박도현의 얼굴에 환한 미소가 번지는가 하면 강인하던 박준우(박군)는 가슴 먹먹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특히 그가 진지하게 꺼내놓은 이야기에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되었다고 한다.

'강철부대' 제작진은 "이번주 방송에서는 경쟁자로 만났던 각 부대가 합동 훈련에 나서는 등 승패를 초월해 전우애를 강화하는 모습을 통해 인간적인 정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부대별로 특화된 대결 종목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모든 미션마다 사력을 다하려는 투지와 페어플레이 정신에 주목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