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박준영 후보자 "日 오염수 해양방출 단호히 대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4 10:11:05
국회 농해수위 해수부 장관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연안·어촌의 지역 소멸 해결-해운산업 재건 과제
배우자 도자기 불법 판매 의혹…"사려 깊지 못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2021.04.16.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4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해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와 안전성 검증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해양환경과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와 수입수산물 원산지 단속 등을 철저하게 실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자는 해양수산 분야 주요 당면 과제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연안·어촌의 지역 소멸 ▲해운산업 재건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제로화·탄소중립 ▲해양사고 예방 등을 꼽았다.

박 후보자는 연안·어촌의 지역 소멸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수산업의 미래 산업화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작년에 사상 처음으로 인구가 감소했다. 특히, 연안·어촌 지역의 인구 감소 문제는 더욱 심각한 상황"이라며 "최근 5년간 어가수와 어가인구가 20% 이상 감소하는 등 연안·어촌 지역이 소멸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촌뉴딜 300, 연안·항만의 재생 확대와 해양레저·어촌관광 기반 강화 등을 통해 정주여건을 개선해 사람이 모이고 다시 살고 싶은 연안·어촌 지역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또 스마트 해운물류 실현 등을 통한 해운산업 재건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해 해운업계의 선복량 확충을 지원하고, 진해신항 건설 등 항만 인프라도 적기에 구축해 나가겠다"며 "또 자율운항선박 상용화 기술을 개발하고, 해운물류 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스마트한 해운물류 여건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박 후보자는 또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과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제로화를 실현하겠다고 피력했다.

그는 "2030년까지 관공선·민간선박을 LNG,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선박으로 전환하고, 무탄소 선박 건조 기술도 확보해 나가겠다"며 "친환경 부표를 100% 보급하고,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재활용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정착시켜 실시간 해양교통정보를 제공하고, 항행위험요소 제거 등을 통해 해상교통환경을 개선하겠다"며 "연안여객선, 낚시어선, 레저선박과 위험물운반선 등 4대 취약선종을 집중 관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배우자의 고가 도자기 밀수 및 불법 판매 의혹에 대해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지적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사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