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오수 "조직 안정이 가장 중요…신뢰받는 검찰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4 09:58:52
"공정하고 민생 중심 검찰 되도록 소통·노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5.0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된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이 최우선 과제로 '조직 안정'을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총장이 된다면 무엇보다도 조직을 안정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총장 후보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는 말씀을 다시 드린다"며 "인사청문회 절차를 통과해서 총장이 된다면 내부 구성원들과 화합해 신뢰 받는 검찰, 민생 중심 검찰, 그리고 공정한 검찰이 되도록 소통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인사청문요청안을 준비 중이고 여러가지 현안이 많은 만큼 하나하나 차근차근 준비하겠다"며 "인사청문회 준비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대면으로 보고 받은 뒤 김 전 차관을 총장 최종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지난 3월4일 사의를 표명하고 조남관 대검찰청(대검) 차장검사가 총장 대행 역할을 한지 60일 만이다.

총장 최종 후보 지명으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김 후보자는 관련 절차를 마친 뒤 이달 말 또는 다음달 초 신임 총장으로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를 위한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서울고검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이날부터 본격 준비에 들어간다.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대검 인력을 중심으로 최소한의 규모로 구성됐다. 대검 조종태 기조부장이 단장을 맡았다. 총괄팀장은 전무곤 대검 정책기획과장이, 청문지원팀장은 진재선 대전지검 서산지청장이, 정책팀장은 박기동 대검 형사정책담당관이, 홍보팀장은 이창수 대검 대변인이 담당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