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리뷰]앤젤리나 졸리 추격전 액션 쾌감…'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5 06:01:00
한국서 어린이날 전세계 최초 개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스틸.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2021.05.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공수소방대원 한나는 화재 현장에서 세 명의 아이를 구하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리며 살아간다. 일부러 위험한 행동을 하고, 몬태나의 산림 한복판에 쓸쓸히 서 있는 화재감시탑에 홀로 근무하며 스스로를 가둔다.

그러던 어느 날 산중에서 온몸에 피를 묻힌 채 달아나는 겁먹은 표정의 소년 코너를 만난다. 코너는 한나를 향해 "믿을 수 있는 사람이냐"고 절실하게 묻고 한나는 코너를 지키기 위해 생사를 건 추격전에 뛰어든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소방대원 한나(앤젤리나 졸리 분)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다.

엘리트 소방관이지만 치유되지 않은 상처를 안고 있는 한나의 이야기와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심각한 위험한 처한 아버지를 따라 영문도 모르고 함께 도주하는 어린 소년 코너의 이야기로 시작된다.

거대하고 맹렬한 산불 속에서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이어지는 등 액션 쾌감이 돋보인다.

한쪽에서는 코너의 목숨을 노리는 무자비한 살인자들이, 다른 한쪽에서는 모든 것을 먹어 치우는 거대한 불길이 다가오며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극적인 결전의 장소에 인물들을 몰아넣고 서로 처절한 추격전을 벌이게 만들며 엔딩에 다가갈수록 서스펜스는 강렬해진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스틸.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2021.05.04 photo@newsis.com


장르적 특성을 고스란히 따르면서도 드라마 요소를 가미했다.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한나가 곤경에 처한 어린 소년을 구하며 치유하는 과정을 한데 엮었다. 처음 본 소년이지만 그를 지켜내려는 한나의 모습이 어색하게 느껴지지 않는 이유다. 생존과 성장, 비극적인 과거를 극복하고 앞으로 나아간다는 점에서 한나와 코너는 서로의 구원이 된다.

한바탕 혈투를 벌이는 인간들의 이야기와 함께 광활하고 험준한 몬태나 황무지라는 자연의 폭력성을 스릴의 중요한 한 축에 세웠다.

모든 것을 집어삼키고 변덕스러운 산불은 영화의 클라이맥스와 갈등을 유발하는 커다란 촉매제로 작용한다. 극도로 잘 훈련된 청부살인업자가 외딴 야생지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목숨을 걸어야 하는 상황에 처하는 등 인간의 법칙이 자연의 법칙에 굴복하는 지점이 신선하고 흥미롭다.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졸리가 공수소방대원 역을 맡아 강인함이 돋보이는 카리스마는 물론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섬세한 감정 연기를 소화하며 극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 처음으로 악역으로 등장한 니콜라스 홀트의 새 얼굴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5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