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미·일 외교, 오늘 런던서 회동…정의용·모테기 첫 만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5 05:00:00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첫 대면…북핵 공조 핵심 의제
대중 견제·코로나·기후변화 등 지역·글로벌 현안 논의
정의용 취임 후 3개월 만에 모테기와 만남 성사 주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런던 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 계기 5월3일 오전(현지시간) 안토니 블링컨(Antony J. Blinken) 미국 국무부장관과 회담을 갖고 한미 정상회담 준비,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가 열리는 영국 런던에서 5일 한국과 미국, 일본 외교장관이 마주 앉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3국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북한·북핵 문제 관련 3국 공조 방안과 코로나19 대응, 기후변화 등 지역 및 글로벌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해 2월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 국무장관, 모테기 외상은 독일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 참석 계기에 3국 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회담에서 3국 외교장관은 미국의 새로운 대북 정책 검토 결과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대북 정책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목표를 두고, 세심하게 조정된 실용적 접근을 통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빅딜을 통한 '일괄 타결'이나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의 대북 제재를 통한 '전략적 인내'와는 다르다고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이 설명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한미 외교장관 회담 이후 "블링컨 장관과 정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국·일본·한국의 3자 협력을 포함해 공동 안보 목표를 보호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협력하자는 약속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블링컨 장관은 모테기 외무상과 회담에 대해서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국과의 3자 협력에 관해 논의했다"고 트위터에 전했다.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그로스베노 하우스 호텔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고 있다. 2021.5.3.
한·미·일 회담 이후 한·일 외교장관의 양자 회담 성사 여부도 초미의 관심사다. 

정 장관은 지난 3일 영국 런던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미·일이 만난 후 한·일 외교장관이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확인해 줄 수 있는 사항이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고 있다. 

지난 2월 취임한 정 장관은 석 달째 모테기 외상과 통화도 하지 못한 상태다. 정 장관이 지난 3월 동일본 대지진 발생 10주기를 맞아 위로 서한을 전달한 데 대해 모테기 외상이 답신을 전달한 것이 전부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되면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배상 판결을 비롯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수출 규제 등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의 주선으로 한일 간의 만남이 성사되더라도 각종 현안에 대한 한일 간 입장차가 현격해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할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개최는 미국이 목표로 하고 있었으며, 미국은 얼어붙은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개선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런던에서 열리는 G7 외교·개발장관 회의에는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이탈리아, 캐나다 7개 회원국과 한국,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4개 초청국 외교장관이 참석했다. 개발협력 파트너로서 아세안 의장국인 브루나이와 아세안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