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여권발 '이재용 사면론'에 "검토할 계획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4 17:27:48
'정부가 적극 고민해야' 이원욱 등 사면 주장
靑 "지난달 '검토된 바 없다' 입장과 마찬가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청와대 모습. (사진=뉴시스DB). 2019.09.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김성진 기자 = 청와대는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여부와 관련해 검토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부회장의 사면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힌 것 관련, '현재로서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했던 청와대 입장에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도 이전과 마찬가지 대답"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이 부회장의 사면 검토 여부와 관련해 "현재까지 검토된 바 없다"며 "현재로서는 검토할 계획에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이원욱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제가 매우 불안하고 반도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우리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사면 필요성을 국민들도 요구하고 있다"며 "정부가 (사면을) 좀 적극적인 고민을 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양향자 민주당 의원도 지난달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반도체 전쟁터에 나간 우리 대표 기업은 진두지휘할 리더 없이 싸우고 있다"며 국민적 동의를 전제로 이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을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