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부겸 "이재용 사면, 경제계 인식 잘 정리해 대통령께 전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6 11:30:28
"삼성에 배려 있어야 된다는 목소리 알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 주장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제가 국회에 동의를 받아서 총리로 취임하면 경제계도 만나지 않겠나"라며 "그분들이 갖고 있는 상황, 인식 등 그런 문제를 잘 정리해서 대통령께 전달드리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의 의견을 묻는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말에 "이재용씨(의 사면에 대해서)는 미래 먹거리, 반도체 문제, 글로벌 밸류체인 내에서 경쟁력 있는 삼성그룹에 대한 어떤 형태로든지 무언가 배려조치가 있어야 되지 않냐는 목소리가 나오는 걸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해서는 "전직 두 대통령의 장기간 영어생활과 유죄가 확정된 부분에 대해 대통령께서 신년기자회견에서 안타깝다고 말씀하셨다"며 "국민통합이라든가 국민들이 전직 두 대통령께서 그동안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 마음으로부터 어느 정도 용서를 할거냐 그런 것을 다 판단하시겠다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이라고만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