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들썩이는 강남 집값…재건축 오르자 신축도 '꿈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8 05:00:00
한국부동산원 연령별 매매가격 상승률 통계
재건축 이슈에 20년 이상 상승률 가장 높아
강남권 5년 이하 신축 상승률도 상대적 두각
상승 분위기에 강남권 재건축·신축 모두 영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서울 아파트 중 강남권의 20년 초과 재건축 대상 아파트의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재건축발 강남권 집값 상승 분위기가 한 달 넘게 이어지자 5년 이하 신축 아파트 가격도 꿈틀대는 모양새다.

8일 한국부동산원의 4~5월 '건축연령별 아파트 매매가격변동률'에 따르면 서울 20년 초과 아파트가 0.65%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15년 초과 20년 이하'(0.38%), '10년 초과 15년 이하'(0.27%), '5년 초과 10년 이하'(0.17%), '5년 이하'(0.25%) 등 모든 건축연령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했다.

지역별로 강남권의 '20년 초과' 아파트는 같은 기간 0.72% 올라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서울 매매가격 오름세를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가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에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심리가 살아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또 강남권 '5년 이하' 신축 아파트 상승률이 0.31%로, '5년 초과 10년 이하'(0.19%)와 '10년 초과 15년 이하'(0.28%) 상승률을 웃돌았다. 재건축 기대감에 따른 강남권 상승 분위기가 신축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강북권도 같은 기간 모든 건축연령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한 가운데 20년 초과 아파트 상승률이 0.57%로 가장 높았다. 재건축 이슈 기대감으로 강북권도 대체로 재건축 오래된 아파트일수록 가격 상승률이 높았고, 강남권과 달리 5년 이하 신축 상승률은 0.17%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처럼 서울 부동산 시장은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2·4 공급대책 이후 한동안 숨고르기에 들어갔던 서울 집값 상승률은 오 시장의 재건축 규제완화 주택공약이 매수심리를 자극하면서 재차 확대되는 모습이다. 오 시장 취임 이후 서울 집값 상승률은 0.05→0.07→0.08→0.08→0.09% 등을 기록했다.

매수심리도 뜨거워지고 있다. 부동산원의 이번 주(3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3.7로 4주 연속 기준선(100)을 넘겨 상승했다. 지수가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해지고 있다는 뜻이다.

특히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4구가 포함돼 있는 동남권이 106.7로 가장 높았다.

부동산114 임병철 수석연구원은 "재건축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집값 불안이 진정되지 않고 있다"며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방안 등을 발표했지만 시장에서의 기대감이 쉽게 꺾일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공급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동시에 시장 교란 행위를 뿌리 뽑겠다고 강조하며 시장 안정에 힘을 쏟고 있지만 매수심리를 가라앉히는 데 역부족인 모습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6일 "서울시에서도 정비사업의 속도를 조절하면서 시장교란 행위를 우선적으로 근절하겠다고 밝힌 만큼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정부와 서울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