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호주, 인도발 입국 금지 15일 해제…송환 비행도 재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7 16:37:50
associate_pic
[애들레이드(호주)=AP/뉴시스]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3월 31일 애들레이드의 레이시언 호주 공동통합센터 개소식에서 연설하고 있다.2021.3.31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인도에서 출발하는 모든 입국을 강력하게 차단한 호주가 오는 15일 이 조치를 해제하고, 송환 비행을 재개하기로 했다.

7일 ABC, BBC 등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코로나19에 취약해진 시민들을 다시 데려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호주 정부는 지난 3일부터 인도에서 귀국하는 모든 호주인에게 벌금과 5년 이하의 징역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당시 호주 언론들은 호주인이 귀국했다는 이유로 형사처벌 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현재 인도에는 9000명의 호주인이 있으며, 이 중 900명은 코로나19 취약계층으로 분류돼 정부에 등록돼 있다.

호주 정부는 이달 하반기 세 차례의 송환 항공편을 계획하고 있다. 우선적으로 취약계층으로 등록된 호주인을 데려올 것으로 보인다.

호주인들은 지난 1년 동안 정부의 엄격한 방역 정책을 크게 지지해왔다. 하지만 사실상 인도에 있는 자국민을 국내로 오지 못하게 막아버린 조치에 대해서는 상당한 반발이 있었다.

법률과 의학 전문가들은 정부가 국민을 버린다고 비난했다. 또 많은 인도계 호주인들은 다른 고위험국들의 입국에도 가혹한 규제가 적용되지 않고 있는데, 인도만 특정한 것은 정부가 인종차별주의적인 정책을 펼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호주는 엄격한 국경 봉쇄와 검역 통제, 동선 추적 조치 때문에 감염률은 거의 0에 가깝다.

시드니는 이번 주에 두 건의 새로운 지역 감염 사례를 기록했고, 당국은 마스크 착용 규칙과 단체 모임 제한을 다시 부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ch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