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부겸 "일본, 대한민국에 예의와 배려 있는지 회의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7 19:18:17
민병덕 민주당 의원 인사청문회 질의에 답변
"이웃과 더불어 사는 현실에서 협상도 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7일 "일본 과거사 문제나 이번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 등을 볼 때 오랫동안 좋은 관계를 유지한 대한민국에 대해 이들이 조금이라도 이웃국가로서의 예의와 배려가 있는지 정말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일관계와 관련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도 그렇고 위안부 강제동원 문제도 평행선이다. 어떻게 한일문제를 푸는 게 좋을까"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자기들(일본) 선배들이 확인해주고 자신들이 반성문까지 썼던 과거사의 어두운 문제도 이제 와서 그걸 부인하는 걸 보면 대한민국 국민 중 이 문제에 분노하지 않을 분이 어디 있겠나"라고 말했다.

다만 김 후보자는 "그렇더라도 국제정치는 그런 이웃과 더불어 사는 현실과 국가이익을 위해 또 협상과 협의, 경쟁도 하는 운명이 있다"며 "금년 들어와 냉각된 한일관계를 풀어보자는 정권의 의지와 대통령 말도 있었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에 부임한 주일 한국대사인 강창일 대사가 일본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일본에 여러 인적 네트워크가 있고 의회 내에도 한일의원연맹이라는 역사 있는 기구가 있는 걸로 안다"며 "정치권, 정부 모두 힘을 합쳐서 한일관계가 악화되지 않도록 그러면서 역사, 과거사 문제는 우리들 현안 속에서 데려가는 지혜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