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김부겸 동생, 억대 수의계약" 金 "학교당 백만원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7 19:57:45  |  수정 2021-05-07 20:14:47
김도읍 "가족 손 뗀 후에도 계약서 여동생 명의"
"실소유주 불명확…후보자 개입 여부 문제 남아"
후보자 "학교들 묶어 압력 행사한 것처럼 몰아"
"11년 걸쳐 총 147건…잉크 등 소모품 납품 계약"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문광호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가족 회사가 공공기관과 서울시 교육청 산하 각급 학교와 수의 계약을 체결하고, 그 과정에서 쪼개기 계약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대부분 잉크 등 소모품 납품 100만원 가량 계약"이라고 반박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에 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김 후보자의 여동생 명의로 된 지엘엔에스가 서울시교육청과 강동송파교육지원처 산하 학교와 4억원에 이르는 수의 계약을 했다고 주장했다.

컴퓨터 보수 업체인 지엘엔에스는 김 후보자의 아내가 운영한 회사로 2016년에 소유권을 허 모씨에게 넘겼다. 그러나 이 회사와 각급 학교 간의 계약상에 허 모씨와 김 후보자의 여동생 명의가 번갈아 가며 기록돼 있다는 점을 들어 여전히 가족이 운영하고 있고 계약 과정에 후보자가 개입했다는 게 김 의원 측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후보자는 가족이 이 회사에서 2016년에 손을 뗐다고 했는데 2021년 2월 학교들과 계약에는 허 모씨와 후보자의 여동생이 번갈아가며 이 업체 대표로 돼 있다"며 "실소유주가 누구냐, 후보자가 개입이 됐느냐가 중요한 문제로 남는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와 함께 국회 업무용 컴퓨터 보수 유지 등의 관리 과정에도 김 후보자가 이 회사를 통해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후보자는 지난해 1월17일 외통위 소속이면서 국회업무용컴퓨터운영체제 업그레이드 계획안을 요구했다. 지엘엔에스하고 영역이 딱 겹친다. 운영위에서 물어야 할 사안을 왜 외통위 소속인 후보자가 요구했는지 의문이 간다. 이는 향후 국가기관에서 반드시 확인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했다.

이어 "다행히도 이 건은 국회에 컴퓨터가 워낙 많아 자체적으로 처리한다고 회신해 더 이상 진행이 안 됐다"면서 "후보자가 왜 그런 요구를 했는지 강한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만약 개입을 했다면 청탁금지법 위반, 집권을 남용한 권리행사에 딱 (맞아) 떨어진다"라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 (공동취재사진) 2021.02.25. photo@newsis.com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자꾸 의혹을 부풀리지 말고 사실대로 요구를 하라"며 "국제통화기금(IMF) 직후부터 각 학교들이 정보화 사업한다고 컴퓨터를 넣었는데 한 학교에 100~200대 되는 유지 보수를 할 인원이 없다. 그래서 당시부터 지금까지 월 40만원 받고 직원들이 전담을 해서 그걸 해주는 그런 계약"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010년부터 2021년까지 11년에 걸쳐 총 147건의 계약을 체결했고 그 총액이 4억6025만원"이라며 "대부분 한 학교당 잉크 등 소모품 납품 100만원 가량 계약"이라고 설명했다.

2020년 1월 의원실에서 국회 컴퓨터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후보자의 배우자와 여동생은 2016년에 퇴사했다"며 "당시 후보자 의원실 비서관이 윈도우즈7 기술지원 종료를 앞두고 윈도우즈10으로의 업그레이드 지연에 따른 보안취약 우려로 국회차원의 계획을 물어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우자와 여동생의 이름이 최근 계약서에도 등장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서울시 교육청의 수의계약조달시스템에 업체 등록을 해서 계약을 체결한 기록이 있으면, 이후 시스템에는 전에 등록된 대표자 명의로 표기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