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부겸-임·노·박‘ 패키지 질문에…김영배 “가능성 열려 있어”

등록 2021.05.11 10:15: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野, 자리 볼모로 국정 발목잡기…그냥 당할 일 아냐“
"文, 내일 시한 정해서 재송부 요청할듯…野와 협상"
"법사위 야당 반환 당론 아냐…가능성은 열어둘 것"
"지도부 경선 연기 논의 안 해…물밑 논의 정리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최고위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1일 "야당이 자리를 볼모로 해서 국정에 발목 잡는 듯한 현재와 같은 무책임한 행태가 반복되는 것은 여당으로서도 그냥 당할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임명과 관련해 "지금 현재 상황으로 봐선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 아마 기한을 정해서 세 명 장관에 대해서 재송부 요청을 하시지 않을까 싶다"며 "그럴 경우 며칠 정해주는 시한에 따라 야당과 다시 협의할 기간이 남아 있게 되는 그런 상황이 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세 후보자 임명과 김부겸 총리 후보자 임명 동의를 패키지로 묶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냐는 질문에는 "가능성은 열려있다"면서도 "이런 정서(야당의 국정 발목잡기)가 있기 때문에 오늘 중으로 야당과 많이 협치 차원의 노력이 진행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게(인사청문회가) 무한 정쟁의 장으로 변질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도 도덕성은 비공개로 하고 정책 검증을 공개적으로 하는 기본틀을 가지고 인사검증 제도를 손질하고, 더불어서 (청와대 인사 배제) 7대 기준을 포함한 국민적 눈높이에 맞는 기준에 대해서도 논의가 적극적으로 될 필요가 있겠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나온 야당 몫의 법사위원장을 돌려주자는 제안에 대해선 "보궐선거 이후에 우리 당이 대통령 선거를 바라보면서 혁신해야 될 지점에 대한 의견들이 제출되는 과정에서 있었던 의견"이라면서도 "전체 당론이 아니라는 점은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야당과 여러 논의 과정에서 앞으로도 가능성을 열고 하되 우리가 집권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국정운영을 해나가는 데는 흔들림이 없을 것"이라며 "야당과 논의 과정이라고 하는 국회에서의 여러 틀이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여야정 협의체 같은 제안도 있는 상태이고 대통령과 함께 하는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도 복원이 안 돼 있는 상태고 원내 대표간 회동이나 협력을 위한 여러 가지 논의 테이블도 있기 때문에 향후에 야당과 논의 과정에서 여러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대선 경선 연기와 관련해선 "아직 거기에 대해서 한번도 논의한 적이 없다"며 "당헌·당규에 정해져 있는 것을 지키는 게 일단 당 지도부의 현재까지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경선 연기) 문제가 일단 제기됐기 때문에 지도부 차원에서 논의가 바로 되진 않더라도 당내에서 논의가 산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그런 물밑에서 논의들이 진행되는 것을 정리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