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체부,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 13일 온라인 개막

등록 2021.05.12 09:58: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 포스터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2021.5.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국제박물관협의회 한국위원회,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함께 하는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이 13일 온라인 개막한다.

12일 문체부에 따르면 이번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박미주간)'은 '박물관의 미래 - 회복과 재구상'을 주제로 13일 오후 2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로 온라인 개막식을 연다.

홍보대사인 손미나 작가가 진행하는 개막식은 올해 박미주간의 주요 특징과 프로그램을 미리 살펴보는 1부와 시민들이 전문가와 함께 토론을 펼치는 2부로 나눠 진행한다.

1부에서는 박미주간 홍보대사이자 제이티비시(JTBC) '그림도둑들'에 출연하고 있는 김찬용 전문 해설사가 올해 주제와 프로그램별 관전 요소를 쉽고 재미있게 설명한다. 박물관·미술관 소장품을 매체예술(미디어아트)로 재해석한 '거리로 나온 뮤지엄'도 최초로 공개한다.

2부에서는 '박물관·미술관을 통한 경험의 확장 & 콘텐츠의 미래'를 주제로 신기술 활용과 소통형 콘텐츠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박물관·미술관의 움직임과 그 속에서 관람객이 원하는 콘텐츠는 무엇인지에 대해 토론한다.

한수 국립공주박물관 관장의 진행으로 안현정 성균관대학교 박물관 전시 기획자, 장동선 소다미술관 관장, 신상철 고려대학교 문화유산융합학부 교수, 관련 학과(고고학, 박물관학, 미술사학과) 대학생들과 온라인 사연 모집을 통해 선정된 시민들이 함께 한다.

'2021 박미주간'은 온라인 개막식을 시작으로 23일까지 신기술을 접목해 치유와 회복을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집에서도 전국 박물관·미술관을 여행할 수 있는 '뮤궁뮤진', 일상 공간 속에서 박물관·미술관의 소장품을 볼 수 있는 외벽영상 '거리로 나온 뮤지엄', 기술을 활용한 박물관·미술관 문화 체험, 사회적 연대, 치유와 회복 등에 대한 '주제 연계 프로그램', 전국에 숨겨진 박물관·미술관 명소를 찾아다니는 '뮤지엄 꾹' 등을 만날 수 있다.

온라인 개막식을 비롯해 올해 박미주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