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 '경기도 공공버스' 전환 공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16:17:14
6월까지 운송사업자 선정
70개 노선 610대 8월 1일부터 운행
associate_pic
경기교통공사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기도가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를 중지하고, 올해 8월부터 경기도 공공버스로 전환을 추진 중인 가운데 경기교통공사는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제1차 경기도 공공버스' 입찰 공고를 냈다고 14일 밝혔다.

입찰기간은 오는 21일까지이며, 접수된 제안서에 대한 평가는 경기교통공사에서 구성한 외부 평가위원회가 공정·투명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교통공사가 주관하는 이번 노선입찰대상은 2018년 4월부터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로 운행하던 70개 노선 610대이다.

가평 5개, 광주 4개, 구리 3개, 군포 2개, 남양주 19개, 양주 2개, 용인 12개, 파주 13개, 포천 4개, 하남 6개 노선이 해당된다.

경기교통공사는 그간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가 경영진의 도덕적 해이와 서비스 저하 등의 문제점을 드러내자 이 방식을 중지하면서 ‘경기도 공공버스’로 전환하여 도민에 대한 교통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경기도 공공버스 입찰에 참여를 희망하는 운송사업자는 오는 5월 21일 오후 6시까지 사업 제안서를 경기교통공사(양주시 옥정로6길 18 한길플라자II 3층)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경기교통공사는 오는 6월 노선별 운송사업자를 선정하고, 운행준비 과정을 거쳐 8월 1일부터 운행할 계획이다.

경기도 공공버스는 한정면허로 면허기간은 5년이며, 서비스평가 결과에 따라 1회에 한해 4년을 더 연장할 수 있다.

‘경기도 공공버스’는 ‘대중교통이 자가용 보다 더 편리한 경기도’ 실현이라는 민선7기 교통 분야 공약 중 하나로, 대중교통 공공성과 재정지원 투명성을 강화한 선진국형 모델로서 경기도가 전국에서 최초로 도입한 방식이다.

이회수 경기교통공사 상임이사는 “이번 경기도 공공버스 확대사업의 입찰을 마무리하면 경기도 광역버스의 85%가 ‘경기도 공공버스’로 운행된다”며 “경기교통공사는 입찰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자가용보다 편안한 대중교통' 슬로건에 맞게 노선관리 및 서비스 질 제고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