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하태경 "류호정 존중 없는 민주당…안하무인 꼰대정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21:15:01
"문정복, 태영호에 막말한 사람…柳, 소중한 동료"
"與, 다른 당과 협력 의지 없는 것…민심의 심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배진교 의원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에 언쟁을 벌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정의당 류호정 의원의 본회의장 말싸움과 관련, "민주당은 존중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야 어디서 지금 감히'라는 뜻이 '나보다 어린 녀석이 대든다'는 의미일지, '소수야당 주제에 어디서 반기를 드냐'는 의미일지 확실하지 않지만, 민의의 전당에서 협치의 뜻을 훼손하는 존중 없는 태도라는 것은 자명하다"면서 문 의원 발언을 비판했다.

전날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인준 표결 본회의 도중 문 의원이 류 의원을 향해 "야" "어디서 감히"라고 언성을 높여, 정의당이 민주당과 문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하 의원은 "민주당으로부터 막말을 들은 류호정 의원은 저와 함께 청년 문제를 해결하려고 여러번 뜻을 모은 적이 있다"며 "세대도 다르고 당적도 다르지만 필요할 땐 언제든 협력했던 소중한 동료 의원이었다"고 말했다.

문 의원에 대해선 "과거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께도 '변절자'라며 막말을 한 적이 있었다"고 상기시키며 "대통령 비판했다고 고소고발하는 시대에 이런 반응은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야 하는 것인지 혼란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런 안하무인격 태도의 꼰대정치로는 앞으로 국정운영의 협력은 기대할 수 없다"며 "그리고 반드시 민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