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류호정 "문정복, 꼰대질 해명하고 부적절한 항의 사과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23:21:17
"본회의 표결 방해 국힘엔 일언반구 없이 정의당에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배진교 의원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에 언쟁을 벌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14일 자신에게 '야' '어디서 감히'라고 한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문 의원은 발끈한 이유 말고, 발끈한 뒤 했던 꼰대질을 해명하셔야 한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문 의원의 '당신'이 누군지는 알 길이 없다. 문제는 그다음"이라고 했다.

그는 "문 의원은 저를 향해 소리쳤다. '야'가 먼저였고, '어디서 감히'가 나중이었다"며 "정의당이 만만했던 건지, 나이 어린 제가 우스웠던 건지는 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전날 김부겸 국무총리 인준안 표결 본회의 상황에 대해선 "배진교 원내대표의 발언은 민주당 의원들의 극성스러운 야유 속에서 진행됐다. 발언 순서를 모두 마치고 투표에 들어간 뒤, 문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의 의원들이 배 대표를 둘러쌌다"며 "처음 보는 그 광경은 분명 '행패'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본회의 표결을 방해하고 급기야 퇴장하는 국민의힘에는 일언반구 없이, 총리 임명동의안에 찬성하기 위해 남은 정의당에 매우 부적절한 방식으로 항의한 민주당 문정복 의원에게 전한다"며 "비겁하게 엮어댄 '정의당 최고직 의원의 사과'는 없었다. 당 대변인과 청년정의당 대표의 권고가 가벼우셨던 모양이다. 저도 얹는다. 사과하시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