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광자매' 김경남 5천만원은 어떻게...전혜빈, 이혼 성공 파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6 12:01:0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케이 광자매' 15일 방송분(사진=방송화면 캡처)2021.05.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전혜빈이 이혼에 성공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17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4.6% 2부 29.1%를 기록했다.

극중 이광식(전혜빈)은 이혼한 이광남(홍은희)을 다독이며 기운을 북돋았다. 이광식은 "우리 셋이 이렇게 있으니까 너무 좋다. 언니"라며 감쌌고, 이광태(고원희)는 코믹한 춤과 노래를 하며 이광남을 위로했다.

반면 한예슬(김경남)은 윗집 광자매의 웃음소리를 들으면서 벽에 기대앉아 깊은 생각에 빠졌다. "어차피 니들은 불륜이고 범법자야. 두고 봐. 응당의 댓가 치르게 할 테니까. 괜히 이광식 옆에 붙어 있다 재수 옴 붙어 301호. 먼말인지 알지?"라던 나편승(손우현)의 야비한 독설을 떠올린 한예슬은 결심한 듯 짐을 챙겼다.

한예슬은 버스 터미널에서 나편승을 불러냈다. 한예슬은 "약속한 오천입니다"라며 나편승에게 돈 봉투를 건넸고 나편승은 수표 다섯 장을 꺼내 확인했다.

한예슬이 "대신 약속 지켜야 합니다"라고 재차 강조하자, 나편승은 "이 정도면 엄청 봐 준거 알죠? 법적으로 들어가면 무쟈게 시끄러워질 거고, 광식이 그런 거 못 견딥니다 양반집 자손이라. 나도 피해자니 이정도 위로할 자격 있다고 생각하는데 아닙니까?"라며 비열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그러자 한예슬은 굳은 표정으로 "위로하느라 위자료 줬으니 사인하시죠"라고 각서를 내밀었고 나편승은 "나편승은 이광식과 이혼함과 동시에 이광식 인생에 절대 관여하지 않겠음"이라는 각서를 읽고 사인한 후 "이거 법적 효력 없는 거 아시죠?"라며 비웃었다.

나편승을 만난 이광식은 이혼 언급에 기쁨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믿을 수 없어 했다. 한예슬과 나편승의 거래를 모르는 이광식이 "진짜 고맙다 생각도 못했어. 근데 어떻게 그런 결심을 했어?"라고 질문하자, 나편승은 "누나 눈에 이미 내가 없더라. 인연이 끝난거지"라고 에둘러 설명한 후 이혼서류를 하루라도 빨리 처리하자고 재촉했다.

이후 이광식은 가족을 모두 집합시키고는 "저 이혼했어요. 오늘 서류내고 왔어요. 확정 판결만 받으면 끝이에요"라며 신나했고, 기뻐하는 가족들에게 파티를 하자면서 술을 사러 밖으로 나갔다.

계단을 내려가다가 301호에 들른 이광식은 노크를 해도 반응이 없자 서운해했다. 이내 멀리서 가방을 메고 걸어오는 한예슬을 발견한 이광식은 반가움을 드러냈고 한예슬은 지방에 좀 갔다 왔다고 얼버무렸다. 하지만 이광식이 이혼 소식을 전하기 위해 환하게 웃으며 "저기...나요"라며 운을 뗀 순간, 이광식의 핸드폰이 울렸다.

핸드폰을 꺼내 보는 이광식과 혹시 나편승의 전화인가 싶어서 숨을 죽이는 한예슬의 긴장감 가득한 표정이 교차되면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