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GTX-D원안·5호선 연장'…열흘만에 서명운동 10만명 '돌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6 16:02:28
23일까지 서명 취합 이재명 경기지사에 전달 예정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정일형 기자=정하영 김포시장과 김주영·박상혁 국회의원이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D의 ‘서울 직결’ 원안을 지켜달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은 김포시 제공)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GTX-D 원안 사수-서울5호선(김포한강선) 김포 연장 촉구’ 범시민 서명운동이 1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 6일 범시민 서명운동을 시작한 지 열흘 만이다. 

16일 김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온라인 8만541명, 오프라인 2만3456명 등 총 10만3997명이 서명에 참여하며 광역교통 구축에 대한 강력한 요구를 표출했다.

시는 4월22일 한국교통연구원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와 29일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 및 시행계획 공청회에서 GTX-D 김포~부천 노선 축소, 서울5호선 미반영 안을 발표하자 20만명 이상을 목표로 범시민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계획 확정 고시 전 법률에 정해진 시-도지사 의견수렴 절차를 위해 시민 서명과 그동안 의견을 모두 모아 24일 경기도에 전달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김동영 기자 = 경기 김포·인천 검단시민들로 구성된 김포검단교통시민연대가 15일 오후 김포시 장기동 라베니체에서 'GTX-D 원안사수 5호선 김포연장 촛불챌린지'를 하고 있다. 2021. 5.15. dy0121@newsis.com
앞서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은 향후 최종 확정되기 전에 법률로 정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야 하고 당연히 경기도지사와도 협의를 해야 한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D가 원안 통과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현재 관내 거의 모든 시민사회단체가 자발적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23일까지 최대한 많은 시민의 열망을 모을 계획이다.

특히 김포와 인천검단지역 주민은 공청회안 발표 이후 강하게 반발하며 GTX-D 강남 직결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김포검단시민교통연대 등 단체를 결성하고 국회 기자회견, 국토부 항의방문, 1인 피켓시위, 여의도 차량행진, 촛불집회 등을 전개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과 김주영-박상혁 국회의원, 김포시의장, 도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도 10일 시민의견 청취회에 이어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이들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김포시민의 절박한 요구가 또다시 거부된다면 시민 목소리를 대변해야 할 모든 선출직 공직자는 50만 김포시민의 준엄한 요구를 받아 강력한 직접행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포와 부천만을 잇는 GTX-D노선은 문제가 있다며 “전향적 검토를 (청와대) 정책실장과 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정하영 시장은 "시민은 시민 영역에서, 행정과 정치권은 각자 영역에서 최대한 힘을 끌어 모으고 있다"면서 "김포 내 연대는 물론 지역 간 연대를 통해 하나의 강력한 목소리로 GTX-D와 서울5호선 원안을 관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경기도와 김포시, 부천시, 하남시가 제출한 GTX-D노선은 단 하나뿐"이라며 "어물쩍 여의도나 용산 환승안을 흘리면서 국민을 우롱할 경우 감당할 수 없는 사태를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