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거래절벽' 속 송파·노원 반등…재건축·일반 아파트 온도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7 14:45:49
2~4월 매매거래 극히 적은 절벽 상태 이어져
자치구 별 거래량 온도차…송파·노원 등 꿈틀
집값은 상승세…재건축이 일반 아파트 두 배
"금리인상 얘기 나오면 매도 매물 많아질 것"
여당서 세금 논의하지만 이견 많아 진통 예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의 거래절벽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다만 송파구, 노원구 등은 매수세가 강해지며 거래량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어 재건축 아파트와 일반 아파트 간 온도차가 커지는 양상이다.

1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4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이날 현재 2906건으로 3월 거래량(3762건)에 못 미치고 있다.

이 수치는 거래일 이후 30일 내 신고하도록 돼 있는 부동산거래신고자료를 계약일 기준으로 집계한 것이다. 4월 거래의 신고기한이 이달 말까지 열흘 가량 남아있어 전달과 비슷한 수준으로 늘어날 가능성은 있다.

하지만 월별 거래량 추이를 보면 작년 12월 7526건, 올해 1월 5776건, 2월 3863건 등으로 빠른 속도로 감소한 후 3월(3762건)과 4월(2906건)까지 거래절벽 상황이 풀리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집값 단기 급등에 따른 가격 부담과 금리인상 가능성 등으로 매수 대기자들의 관망세가 큰 상황이지만 여전히 상승 기대심리가 있는 집주인들은 호가를 내리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매수자와 매도자 간 동상이몽 속에 매매 거래시장의 한파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다만 서울 송파구와 노원구 등 재건축 단지가 몰려지는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바닥을 다지고 반등하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송파구의 경우 4월 거래량이 165건으로 이미 3월 거래량 149건을 훌쩍 뛰어넘었다. 노원구의 경우에도 4월 거래량이 326건으로 3월 거래량(336건)에 바짝 다가섰다.

서울시는 지난달 21일 재건축 시장의 과열 움직임이 나타나자 강남구 압구정·양천구 목동·영등포구 여의도동·성동구 성수동 등 4개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이에 규제를 피한 송파구, 노원구 등의 재건축 단지 지역들을 중심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나면서 상대적으로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시장에서는 분석하고 있다.

반면 재건축 이슈가 뚜렷하지 않은 지역은 거래절벽 현상이 나타난다. 중랑구의 4월 매매거래량은 89건으로 지난 3월 160건에 비해 44.3% 줄어든 수준이고, 구로구(-44.1%), 광진구(-43.9%), 강동구(-38.4%) 등도 거래가 뚝 끊긴 상황이다.

서울 주택가격 상승률 역시 재건축 아파트가 일반 아파트의 두 배 수준으로 높다.

부동산114의 5월 셋째 주 매매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재건축 아파트는 전 주에 비해 0.20% 올랐고, 일반 아파트는 0.09% 올라 큰 차이를 보였다.

실제로 월계동, 상계동, 중계동 등 재건축 단지가 많은 노원구는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강북 재건축 대어로 불리는 월계동 '미륭·미성·삼호3차(미·미·삼)'에서는 신고가 거래가 잇따르고 있다. 미륭아파트 전용 59㎡의 경우 지난달 9억3000만원에 솜바뀜해 종전 최고가(9억2000만원)를 뛰어넘었다.
 
전문가들은 거래절벽 현상 속 재건축 단지의 매수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금리인상 가능성 등이 시장의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지금 당장은 가능성이 낮지만 금리인상 얘기가 나오면 다주택자들의 매도 매물이 나올 수 있다"며 "또 3기 신도시 공급 이슈도 주택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라고 설명했다.

또한 여당 내 부동산 특별위원회에서 이뤄지고 있는 양도소득세·취득세 완화  논의도 향후 시장의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양도세나 취득세를 완화할 경우 매물 잠김 현상이 다소 풀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부동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관련 회의에서 '거래세 완화·보유세 강화'라는 원칙을 언급했고,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재산세와 함께 양도소득세를 조정이 시급한 과제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부동산 세금 문제를 둘러싸고 민주당 내에서도 이견이 많아 결론을 내는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