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車반도체 품귀…현대차·기아 일부공장 17~18일 가동중단(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8 00:00:00
현대차 울산 5공장 52라인·기하 소하2공장 17~18일 휴업
아반떼·베뉴 생산하는 현대차 울산 3공장은 18, 20일 휴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자동차용 반도체 품귀 사태로 현대자동차와 기아 일부 공장이 17~18일 이틀간 휴업한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에어백 관련 반도체 공급 불안정으로 17~18일 투싼과 넥쏘를 생산하는 울산5공장 52라인 가동을 중단한다. 기아도 에어백 관련 반도체 수급난으로 17~18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토닉 등을 생산하는 소하 2공장 가동을 중단한다.

아반떼와 베뉴를 생산하는 현대차 울산 3공장의 경우 18일과 20일 가동을 중단한다.

현대차는 지난 6~7일에도 계기판 관련 반도체 부족으로 울산4공장 포터 생산라인을 멈춰세웠다.

지난달에는 반도체 품귀로 울산1공장을 7~14일, 아산공장을 12~13일, 19~21일 멈춰세웠다.

한국지엠 역시 부평2공장에 이어 이달부터 창원공장도 절반만 가동하고 있다.

업계는 국내 자동차업계가 지난달 미리 비축해뒀던 반도체 부품을 대부분 소진한 만큼 5월과 6월 심각한 반도체 품귀 사태를 겪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생산 차질이 이어지자 출고를 기다리고 있는 소비자들에게 유원하 국내사업본부장 명의의 서한을 보내 차량 인도 지연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첫 전용전기차 아이오닉5의 일부 옵션을 선택하지 않는 소비자들에게 차량을 빨리 출고키로 했고, 기아 역시 일부 사양을 제외하면 차량 가격을 할인해주는 '마이너스 옵션'을 도입하는 등 반도체 수급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한편, 글로벌 컨설팅 업체 알릭스파트너스 발표에 따르면 반도체 공급난으로 인한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 업체의 매출 감소액은 1100억 달러(약 12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지난 1월 발표했던 손실 추정액 610억 달러를 크게 웃도는 금액이다.

알릭스파트너스 마크 웨이크필드 자동차 부문 글로벌 공동 대표는 "세계 주요 반도체 생산공장의 화재, 미국 텍사스  한파, 대만 가뭄 등은 자동차 산업이 늘상 겪어 왔던 일이지만, 코로나19는 반도체 품귀 현상을 가중시키는데 일조했다"며 "지금은 작은 충격에도 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는 상황으로 장기적으로 단기 공급부족 사태 등과 같이 유사시 대응 가능한 공급망 회복력을 구축하는 전략이 절실하다"라고 말했다.

알릭스파트너스 한국 자동차 부문 총괄 박준규 부사장은 "자동차 한 대에 들어가는 반도체 수가 1400개에 달하고, 시간이 갈수록 차량의 전동화와 고도로 연결된 통신 네트워크가 필수적으로 요구돼 그 수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이제 반도체 수급 문제는 자동차 산업을 관통하는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박 부사장은 "당장의 우선순위는 반도체 품귀 현상의 단기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기존 공급사와의 계약 재협상, 대출기관·투자자 기대치 관리 등 모든 것을 고려해 변화에 주도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