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개최…주제 '우리들의 오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8 05:00:00
투사회보 필경사 박용준 열사 등 사연 소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2021.05.17. (자료=국가보훈처 제공)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는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

참석 대상은 5·18민주유공자·유족, 정부인사, 각계 대표, 학생 등 99명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 인원이 100명 미만으로 축소됐다.

올해 기념식 주제는 '우리들의 오월'이다. 보훈처는 "5·18정신이 그 아픔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용서, 위로를 통해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미래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으로 재점화하며 광주라는 지역적 한계도 초월해 전국화 세계화로 확장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함으로써 국민통합을 이루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주제 표어에 사용된 글씨체는 5·18 당시 투사회보 필경사로 활동한 고(故) 박용준 열사의 육필을 활용한 것이다. 들불야학 교사였던 박 열사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의 참상을 위해 만들어진 '투사회보'의 필경사로 활동했다. 그는 1980년 5월27일 계엄군 총탄에 맞아 사망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제41주년 5·18민중항쟁 전야제 준비가 진행되고 있다.2021.05.17.hyein0342@newsis.com

기념식은 헌화·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 1막, 기념사, 기념공연 2막,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45분간 열린다. 헌화·분향과 국민의례 후 김영훈 5·18민주유공자 유족회장이 경과보고한다.

이어 광주의 5월을 주제로 5·18 희생자를 추모하는 기념공연 1막이 열린다. 올해 사진이 발견된 고 전재수군과 필경사로 활약한 박용준 열사의 사연을 담은 영상이 상영되고 비올라 5중주 '바위섬' 추모 연주가 펼쳐진다.

2막 공연에서는 오디션 방송 팬텀싱어 참가자인 바리톤 김주택과 합창단 시함뮤(시민과 함께하는 뮤지컬 배우들)가 가수 송창식의 노래 '우리는'을 합창한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5·18민주화운동 41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유족들이 열사 묘에 절을 하고 있다. 2021.05.17. hyein0342@newsis.com
기념식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참석자 전원이 함께 제창하며 마무리된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1981년부터 1996년까지 관련 단체와 유족의 자체 행사로 열렸다. 1997년 법정(정부주관)기념일로 지정됐고 그해 5월18일 행정자치부 주관으로 기념식이 열렸다. 2003년에 기념식 주관 부처가 국가보훈처로 변경됐다.

보훈처 관계자는 "5·18민주화운동을 대한민국 전 국민이 함께 기억해 화합으로 나아가는 계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