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여야 대표, 광주서 5·18`연대·나눔 상징' 주먹밥 깜짝 조찬…"상생·협력"(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8 11:01:59
두 대표 KTX타고 송정역 식당서 20여분 식사 후 기념식 참석
송영길 "다툴 때 다투더라도 뭉쳐야 할 때는 이 주먹밥처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이 18일 오전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앞서 광주 광산구 한 식당에서 5·18의 상징인 주먹밥을 먹으며 상생과 협력을 다짐했다. (사진=독자 제공) 2021.05.18 mdhnews@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인 18일 여야 대표가 광주에서 5·18의 상징인 주먹밥을 먹으며 상생과 협력을 다짐했다. 

광주지역 정가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5·18 기념식에 참석차 광주를 방문해 송정역 1층 한 식당에서 5·18의 연대와 나눔의 상징인 주먹밥을 먹었다. 

이날 서울에서 KTX를 타고 광주 송정역에 도착한 두 대표의 식사 자리에는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과 국민의힘 강민국 원내대변인이 함께 했다.

 송 대표의 깜짝 제안으로 이뤄진 식사는 20여분 간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대표는 이날 김 권한대행에게 "5·18기념식에 참석해 감사하다"고 말하며 주먹밥에 대해 설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먹밥은 41년 전인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양동시장 상인들이 주먹밥을 만들어 학생들을 비롯한 시민군에게 제공하면서 연대, 나눔의 밥으로 상징되고 있다. 현재 광주에는 주먹법 전문점이 문을 열었다.

 송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새벽부터 움직이느라 시장하던 차에 간단하게 요기라도 하자며 제가 두 분을 모셨다..주먹밥은 밥알을 꽁꽁 뭉쳐 한주먹만큼 만든 밥이다"며서 "정치적 입장이 조금씩 달라 자주 다투는 것처럼 보이는 여야 지도부지만, 오늘, 의미 있는 행사에 같이 동행한 것만 해도 얼마나 좋은지요"라고 적었다.

 이어 "다툴 때 다투더라도 뭉쳐야 할 때는 이 주먹밥처럼 해보자고 속으로 생각했습니다.정치하면서 좋은 일 궂은일 다 가리면 정치인도 국민도 서로 힘들어진다는 생각도 하면서주먹밥 한 개, 뚝딱 비웠다"고 말했다.

이들은 주먹밥 조찬 이후 5·18기념식에 나란히 입장했다.
 
 두 대표는 지난 7일에도 취임하자 마자 첫 지방 일정으로 광주행을 택해 나란히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바 있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5·18 기념식을 앞두고 여야 대표가 광주에서 식사를 한적이 없는 것 같은데, 5·18의 연대와 나눔의 상징인 주먹밥 식사를 같이 했으니 앞으로 두 정당간 상생협력의 다짐이라고 봐도 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