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보스턴전 7이닝 7K 무실점…시즌 4승 요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9 11:12:50
6-0으로 앞선 8회 교체
평균자책점 2.95→2.51
associate_pic
[더니든=AP/뉴시스]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8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 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2021.05.19.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보스턴 레드삭스의 강타선을 꽁꽁 묶으며 시즌 4승을 눈앞에 뒀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보스턴전에 선발 등판, 7이닝 4피안타 7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을 기록했다. 

앞선 세 차례 보스턴전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4.24에 그쳤던 류현진은 깔끔투로 에이스의 위용을 뽐냈다. 팀이 6-0으로 앞선 8회 교체된 류현진은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시즌 4승(2패)째를 거두게 된다.

총 투구수는 100개 중 스트라이크는 67개로 나타났다. 100개는 올 시즌 개인 최다 투구수다.

포심패스트볼이 31개로 가장 많았고 체인지업(26개), 커터(21개), 커브(15개) 등을 적절히 섞었다. 슬라이더와 싱커는 각각 4개와 3개로 집계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95에서 2.51까지 떨어졌다.

류현진은 1회초 첫 타자 키케 에르난데스를 3구 삼진을 돌려세우고 깔끔한 시작을 알렸다. 알렉스 버두고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J.D. 마르티네스와 잰더 보가츠를 우익수 파울 플라이와 삼진으로 정리했다.

지난달 21일 류현진에게 3점 홈런을 뽑아냈던 보가츠는 이번엔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하는 커터에 방망이를 내지 못하고 물러났다.

2회와 3회는 삼자범퇴로 끝냈다. 스트라이크 존 구석을 찌르는 류현진의 투구에 보스턴 타자들은 어려움을 겪었다.

류현진은 2회 선두타자 라파엘 디버스를 삼진으로 요리했고,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와 헌터 렌프로를 모두 내야 땅볼로 돌려세웠다. 타선이 2회말 1점을 뽑아줘 리드를 안고 맞이한 3회는 삼진 1개를 섞어 공 9개로 마쳤다.

상위 타선과 다시 만난 4회, 첫 위기가 찾아왔다. 첫 타자 버두고를 잡지 못한 것이 화근이 됐다.

버두고는 볼카운트 2B-1S에서 류현진의 체인지업을 정확히 받아쳐 우측 펜스까지 굴러가는 2루타로 연결했다.

껄끄러운 타자 마르티네스를 초구 3루 땅볼로 잘 처리한 류현진은 보가츠의 깊은 유격수 땅볼을 보 비셋이 포구에 실패해 1사 1,3루에 몰렸다.

류현진은 승부처에서 더욱 집중력을 발휘했다. 후속타자 디버스를 유격수 플라이로 제압하고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풀카운트에서 떨어지는 변화구가 재미를 봤다. 이후 바스케스마저 좌익수 플라이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4회말 타선이 3점을 지원하면서 류현진은 더욱 가벼운 마음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렌프로에게 우측 담장을 직접 때리는 대형 타구를 헌납했지만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레이저 송구로 타자를 2루에서 잡았다.

후속타자 마윈 곤살레스와 보비 달벡은 류현진의 묵직한 구위를 이겨내지 못하고 내야 땅볼에 그쳤다.

류현진은 6회 선두타자 에르난데스를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시켰다. 하지만 앞선 두 타석에서 자신을 괴롭혔던 버두고에게 삼진을 뺏어내 흐름을 바꿨다. 2사 후에는 보가츠마저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7회에도 모습을 드러냈다. 구위 또한 여전했다. 디버스와 바스케스 변화무쌍한 투구에 타이밍을 잡지 못하면서 맥없는 3루 땅볼로 아웃됐다.

2사 후 렌프로와의 풀카운트 승부는 루킹 삼진으로 막을 내렸다. 류현진은 90.8마일(약 146㎞)짜리 몸쪽 꽉찬 싱커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