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정용진, 文대통령 저격?…"미안하다 고맙다" 논란 확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30 16:40:5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SNS 발언 논란
"미안하다 고맙다" 文 대통령 발언 유사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문재인 대통령 저격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정 부회장 발언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로 확산하면서 정 부회장을 향한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대기업 총수가 한 것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경솔하고 무례한 발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25일과 26일 인스타그램에 연달아 음식 사진을 올리며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멘트를 달았다. 우럭 요리 사진에는 "잘 가라 우럭아. 니(네)가 정말 우럭의 자존심을 살렸다.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했고, 로브스터 요리 사진에는 "가재야, 잘 가라. 미안하다 고맙다"고 했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은 정 부회장이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인 2017년 3월 팽목항을 찾아 방명록에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 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의 혼이 1천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쓴 것과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당시 이 방명록을 두고 정치권에선 '아이들이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었는데, 고맙다고 말하는 게 적절한 것이냐'는 비판이 있었다. 당시 문 후보 캠프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미안한 것은 이 나라의 어른으로서 살려내지 못한 때문이고, 고마운 것은 그들의 가슴 아픈 죽음이 우리 사회가 이윤보다 사람이 먼저라는 것을 새로 깨닫고 거듭 태어나는 계기를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정 부회장이 28일 인스타그램에 소고기 사진과 함께 달아놓은 멘트 역시 일부 네티즌의 격한 비난을 받고 있다. 정 부회장은 "너희들이 우리 입맛을 다시 세웠다. 참 고맙다"고 했는데, 이번엔 이 발언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2016년 세월호 분향소에서 "너희들이 대한민국을 다시 세웠다. 참 고맙다"고 쓴 방명록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일자 정 부회장은 멘트를 "진짜 맛나게 먹었다 고맙다"로 수정했다.

이에 일부 친여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엔 신세계그룹 유통·식음료 회사인 이마트·스타벅스 등을 불매해야 한다는 주장이 올라오고 있다. 반대로 친야 성향으로 분류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앞으로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만 이용겠다"는 식의 발언으로 정 부회장 발언을 지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