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임혜숙 과기장관 "디지털뉴딜 핵심 인프라 AI 반도체 전방위 지원"

등록 2021.06.01 14: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현장소통 위해 NHN 본사 방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서울 강남구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에서 열린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05.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임혜숙 장관이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인 인공지능(AI) 반도체 관련 현장소통을 위해 1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NHN 본사를 방문했다고 발표했다.

인공지능 반도체란 학습·추론 등 인공지능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이 가능한 높은 성능, 높은 전력 효율로 실행하는 시스템반도체를 지칭한다.

이날 현장방문은 국가 핵심산업인 반도체를 둘러싼 국가 간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미래 반도체 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인 인공지능 반도체 관련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관계부처 합동 'K-반도체 전략'과 '한미 정상회담'(5월 22일) 후속 조치의 일환이기도 하다.

이번 방문지인 NHN은 인공지능 반도체의 대표적인 수요시장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기업으로, 올해부터 SK텔레콤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반도체(SAPEON, 2020년 11월)에 대한 기술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는 인공지능 반도체 수요·공급기업 간 업무협약, 인공지능 반도체 설계 경진대회 시상식, 현장 간담회 등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과기부는 서버용 인공지능 반도체 수요기업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기업 및 공급기업인 팹리스 기업과 함께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업무협약 참여 수요 기관은 네이버클라우드, 더존비즈온, 카카오엔터프라이즈, NHN, KT,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 등이다. 참여 공급 기관은 리벨리온, 퓨리오사AI, SK텔레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다.

서버용 인공지능 반도체 시장은 지난해 기준 세계 시장규모가 35억2000만 달러(약 3.9조원)이고, 2030년에는 10배 수준인 346억7000만 달러(약 38.8조원)로 고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최대 격전지이다.

국내에서도 지난해부터 팹리스 스타트업 등이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반도체를 개발하고 있으며, 대규모의 데이터 처리가 필요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기업도 높은 성능과 전력효율을 가진 인공지능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그간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협력의 장이 마련되지 않아 팹리스 기업은 서버용 반도체에 대한 정확한 기술수요 파악과 초기시장 창출에 필수적인 실증사례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다. 특히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기업은 국산 반도체의 성능 등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고 고가의 외산 반도체에 의존하고 있다.

이처럼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이번 협약을 통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내 국산 반도체 실증·적용 적극 검토 ▲수요 맞춤형 반도체 개발 협력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 내 반도체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앞으로 수요연계형 인공지능 반도체 실증 지원사업 등을 통해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 생태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어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발전을 이끌 차세대 설계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열린 '2020 인공지능 반도체 설계 경진대회'의 시상식이 개최됐다.

대상(과기정통부장관상)은 제공된 설계환경의 처리속도(프레임당 약 30분)보다 약 26,671배 빠른 성능(프레임당 67.3ms)의 인공지능 반도체를 개발한 'AI적 거리두기' 팀(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전다영·고영훈·김수동)이 차지했다.

이외에도 최우수상(ETRI 원장상, SK텔레콤상)을 수상한 'SoC Wannabe'팀(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김기환·제현승·김동규), 'MSIS 팀'(충북대학교 전자공학, 손현욱·나용석·김태현)도 높은 정확도와 빠른 성능을 보유한 인공지능 반도체를 개발했다.

마지막으로는 인공지능 반도체 산·학·연 전문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기업, 경진대회 수상자들이 참석한 현장 간담회가 이어졌다.

임 장관은 "최근 반도체 공급난이 심화되고 반도체를 둘러싼 국가 간의 기술패권 경쟁이 확대되는 엄중한 시기에 우리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민관이 긴밀하게 힘을 합쳐야 한다"며 "우리나라가 메모리반도체뿐만 아니라 데이터 댐 등 디지털뉴딜의 핵심 인프라인 인공지능 반도체 분야에서도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는 기업, 학생들을 전방위적으로 뒷받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