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축구협회 "함께한 영광 영원히 기억" 유상철 감독 조의

등록 2021.06.07 21:38: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한축구협회 트위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우은식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7일 유상철 전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영면 소식을 전하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축구협회는 이날 오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유 감독의 영면 소식을 전하고 "당신과 함께한 그날의 함성과 영광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협회는 유 전 감독의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 당시의 모습을 담은 흑백 사진을 올리면서 '유상철 1971-2021'이라고 적었다.

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판정을 받았다. 당시 인천을 극적으로 잔류시킨 뒤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하고 치료에 전념했다.

그러나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됐고, 병원 입원 후 치료를 이어왔지만 이날 오후 7시께 끝내 눈을 감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s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