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FIFA부터 태극전사들까지…축구계 유상철 애도 물결(종합)

등록 2021.06.08 07:51:03수정 2021.06.15 09:02: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FIFA "월드컵 주역 유상철은 영원한 월드컵 영웅"
김병지·기성용·구자철 등 태극전사 선후배들 SNS에 추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빈소가 마련된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2021.06.0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나자 국내외 축구계가 슬픔에 빠졌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유 감독의 영면 소식을 전하며 "당신과 함께한 그날의 함성과 영광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협회는 유 전 감독의 2002 월드컵 4강 신화 당시 모습을 담은 흑백 사진을 올리며 '유상철 1971-2021'이라고 적었다.

국제축구연맹(FIFA)도 SNS에 "유상철은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영웅이자, 영원한 월드컵 영웅이었다"며 "우리는 그의 가족, 친지와 한국 축구계와 함께 조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FIFA는 이어 "대한민국의 전 국가대표 미드필더였던 유상철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일궈낸 '태극전사'의 주역이었다"고 떠나간 유 전 감독을 기렸다.

국가대표 동료들과 축구계 선후배들도 슬픔을 나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02 한일월드컵 당시 유상철.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02 월드컵 대표 골키퍼였던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30년간 함께였던 동료이자 후배 유상철 감독의 영면의 안타깝고 슬픈 소식을 남깁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가 걸어 온 한국 축구를 위한 헌신과 노력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회장을 비롯해 유 전 감독과 함께 2002 월드컵 4강을 함께한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 등은 빈소가 마련된 서울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감독은 유 전 감독의 건국대 선배이자 대표팀 선배로 매우 가까운 사이였다.

또 2002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였던 폴란드와 경기에서 황 전 감독과 유 전 감독은 각각 선제골과 추가골을 터트린 인연이 있다.

associate_pic

FIFA 트위터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전 국가대표 주장이다 FC서울의 미드필더인 기성용도 인스타그램에 "한국 축구를 위해서 많은 수고와 헌신을 해주신 유상철 감독님, 뵐 때마다 아낌없는 조언과 걱정을 해주셨던 그 모습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추모했다.

국가대표 미드필더로 뛰었던 구자철(알 가라파)은 인스타그램에 'Legend(전설)'이라는 문구와 함께 유 전 감독의 사진을 공유했다.

또 일본 J리그 가와사키 프론탈레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골키퍼 정성룡은 트위터에 "한국 축구를 위해 헌신하신 유상철 선배님 잊지 않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적었다.

유 전 감독이 마지막으로 지휘했던 인천 유나이티드를 비롯한 국내외 클럽들도 애도 메시지도 이어졌다.

인천 구단은 인스타그램에 "당신의 열정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편히 쉬소서"라고 올렸다. 또 유 전 감독이 2011년 첫 사령탑으로 부임했던 대전하나시티즌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적었다.

associate_pic

토트넘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 유나이티드는 축구협회의 추모 포스트를 공유하고, 인천 감독으로 제주월드컵경기장을 방문했을 당시 유 전 감독의 사진도 함께 올렸다.

그밖에 강원FC, 광주FC, 포항 스틸러스 등 K리그 구단들은 협회 포스트에 추모 댓글로 동참했다.

유 전 감독이 현역 시절 활약했던 일본 J리그 요코하마F.마리노스도 트위터를 통해 "지난해 홈 개막전에서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안타깝다"며 슬픔을 함께했다.

일본 현지 매체들도 애도도 이어졌다. 풋볼존은 "한국 축구대표팀에서 오랫동안 활약하고, 유틸리티 플레이어로 잘 알려진 유상철 전 감독이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일본 '스포니치 아넥스'는 "유 전 감독은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 가시와 레이솔 등에서 뛰었고, 한국 대표팀과 인천 감독을 역임한 한국 축구의 레전드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빈소가 마련된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2021.06.07. yesphoto@newsis.com

일본의 한 네티즌은 "너무 젊은 나이라서 안타깝다. 마리노스 시대의 강력한 플레이가 잊혀지지 않는다. 훌륭한 선수였다.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은 페이스북에서 "우리들의 2002 월드컵 영웅이었던 유상철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향년 50세의 나이로 별이 됐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조의를 표했다.

과거 박지성이 뛰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SNS에 "대한민국의 위대한 축구 영웅, 유상철 가목의 소식을 듣고 깊은 슬픔에 빠졌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며 추모했다.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던 유 전 감독은 한때 증상이 호전돼 최근까지 방송 출연도 하는 등 적극적인 완쾌 의지를 내비쳤으나, 최근 갑작스레 병세가 악화돼 병원 치료를 받아오다 7일 오후 7시20분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