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국내 얀센백신 중 볼티모어 생산분 없어…오염 위험 無"

등록 2021.06.12 10:22: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미국 FDA, 볼티모어 공장 생산 얀센 6000만회분 폐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등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서울 노원구 미즈아이프라자산부인과에서 의료진이 얀센 백신을 소분하고 있다. 2021.06.10. jhope@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대원 등을 대상으로 접종 중인 얀센 백신 가운데 제조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한 미국 볼티모어 공장 생산 물량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관계자는 12일 "미국에서 공여한 얀센 백신 101만회분 중 볼티모어 공장 생산분은 없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가 소식통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얀센 코로나19 백신 6000만회분에 대해 오염 가능성이 있어 사용할 수 없다며 폐기할 것을 명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3월 얀센 백신 제조 협력사 이머전트 바이오솔루션스의 볼티모어 공장에서는 바이러스 전달체 백신인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의 코로나19 백신을 동시 생산하는 중 성분이 미량 섞이는 사고가 발생, 아스트라제네카 1500만회분이 폐기된 바 있다. FDA는 얀센 백신도 오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국내 도입된 물량은 오염 위험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국내 도입 시 식품의약품안전처 품질검사를 시행해 적합으로 판명된 바 있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국내에 도입된 얀센 백신 중 100회분을 대상으로 품질 검사를 진행했다.

얀센 백신은 10일부터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대원 등 군 관련 대상으로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11일에도 20만1275명이 추가로 접종받아 사전 예약자 등 대상자 95만7189명 가운데 47.4%인 45만3732명이 이틀 동안 접종을 마쳤다.

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신고 사례는 288건으로 사망 사례는 없으며 주요 이상반응 8건, 아나필락시스 의심 18건 외에 262건은 일반 이상반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