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세훈, 이준석 당선에 "청량한 바람, 4.7 재보선 재현"(종합)

등록 2021.06.12 10:5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신선한 바람에서 시작했고, 그 바람은 청량했다"
"정리정돈의 시간 필요…당 추스르고 안정감 보여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25일 서울시장 선거운동이 시작한 첫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노원구 노원역 사거리에서 거리유세를 하고 있다. 이준석 노원구 당협위원장이 오세훈 후보를 소개하고 있다.2021.03.25. photo@enwsis.com


[서울·세종=뉴시스] 조현아 임재희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신임 당대표가 선출된 것을 두고 "신선한 바람에서 시작했고, 그 바람은 청량했다"고 평가했다.

오 시장은 지난 1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새로운 지도부의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전당대회 과정을 지켜보는 내내 두 달 전에 치러진 4.7 재보궐 선거가 재현된 것 같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이 신임 대표는 선거인단 투표(37.41%)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58.76%)를 합산해 43.82%(총 9만3392표)를 얻어 1위로 당선됐다. 헌정 사상 처음으로 30대 제1야당 대표가 나온 것이다.

이 신임 대표는 4·7재보궐 선거 당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뉴미디어본부장을 맡았다.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2030 시민 유세단'에도 참여했다.

오 시장은 "이번 선거 결과는 뛰어난 개인에 대한 기대라기 보다는 국민의힘, 더 나아가 대한민국이 변하기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이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바람이 분 후에는 정리정돈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새 지도부에 대해 우려를 가진 분들을 보듬고, 그분들이 가진 불안을 말끔하게 씻어내드려야 한다. 당을 추스르고 안정감을 보여드려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마지막으로 "새 지도부와 함께 난관을 헤쳐나갈 준비가 됐다"며 "국민의힘이 확 바뀌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길, 막 우리 당에 눈길을 주기 시작한 중도층과 2030 세대의 공감을 얻어내길, 국민의 사랑을 받는 당으로 거듭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lim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