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이스타항공, 내일 본입찰…하림·쌍방울 등 10여곳 '눈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3 16:10:00
인수금액, 사업계획 평가 후 21일 최종 인수 후보자 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이스타항공이 14일 본입찰을 진행하고 다음달 새 주인을 찾게 될 전망이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10여곳은 지난 1~7일 이스타항공 예비실사를 진행했고, 현재 본입찰 참여 여부와 인수 금액을 검토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인수전에는 쌍방울그룹계열사 광림과 하림그룹 자회사인 팬오션, 사모펀드 등 10여곳에서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14일 본입찰에서 매각 금액이 적힌 입찰서류를 받는다. 인수 금액, 자금 조달 계획, 사업 계획 등을 평가해 최종 인수 후보자를 21일 결정한다. 최종 인수 후보자가 이스타항공에 대한 정밀 실사를 1~2주간 진행한 뒤 다음달 투자 계약을 체결한다.

이스타항공은 입찰액의 규모, 자금 투자의 방식, 자금 조달 증빙 등의 항목을 평가해 인수자를 선정한다. 입찰 금액은 평가 항목 중 가장 배점이 크다.. 아울러 인수 의향자의 회사 경영 계획 적정성과 종업원 고용 보장 및 승계 명시, 장기 비전을 포함한 영업 계획, 고용 안정 프로그램에 대한 조건 제시 등을 평가할 방침이다.

다만 이스타항공이 보유한 2000억원대 채무가 변수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여객 업무가 잠정 중단된 상태로 부채 규모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특히 최우선 변제 대상인 임직원 임금 및 세금 등만 수백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스타항공은 올해 안에 국내선 운항을 목표로 국토교통부 항공운항증명(AOC) 재발급 절차에도 돌입했다. 조건부 투자계약을 한 중견기업으로부터 우선 100억원가량을 대출받아 AOC 재발급 비용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3월 제주항공이 인수할 예정이었으나 같은 해 7월 무산됐다. 이후 올해 1월 법정관리에 들어가 3월엔 서울회생법원으로부터 인수·합병(M&A) 추진을 허가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