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네이버웹툰 "동남아 웹툰 매출·사용자 수 1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3 17:45:54
인도네시아·태국·대만 월간 순 사용자 수 1200만 달성
네이버웹툰, 구글플레이 만화 카테고리 매출 순위 1위
네이버웹툰이 투자한 태피툰은 2위 차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네이버웹툰이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에서 월간 순 사용자 수(MAU)가 1200만을 넘어섰다고 13일 밝혔다.

 2014년 미국과 대만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네이버웹툰은 동남아시아 현지에서 인기 플랫폼으로서 지위를 확고히 한 데 이어, 수익화도 자리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웹툰의 인도네시아 MAU는 690만을 달성했으며, 태국과 대만에서는 각각 350만과 150만을 확보하면서 동남아에서만 사용자 수가 1200만에 달한다. 지난 5월 앱애니 구글플레이 만화앱 기준으로도 3개 국가에서 모두 사용자 수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웹툰은 탄탄한 사용자 규모를 기반으로 ‘Daily Pass(완결보기)’와 ‘Fast pass(미리보기)’ 등의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하면서 인도네시아와 태국, 대만의 구글플레이 만화앱 매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태국에서는 지난 5월 앱애니 기준(구글플레이) 게임 앱을 제외한 전체 앱에서도 매출 4위를 차지하며 앱마켓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이 투자한 콘텐츠퍼스트의 태피툰도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서 네이버웹툰에 이어 2위를 기록 중이다. 태피툰은 190개 국가, 400만 명에게 서비스하고 있는 글로벌 웹툰 플랫폼으로, 네이버웹툰은 지난 3월 사업제휴와 콘텐츠 확보를 위해 콘텐츠퍼스트의 지분 25%를 취득했다.

네이버웹툰측은 이 같은 성공의 배경으로 강력한 창작 생태계를 꼽았다.

 네이버웹툰측은 "'여신강림', '재혼황후', '입학용병' 등 국내의 검증된 콘텐츠를 번역해 현지에서 기존에 없던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를 알려왔을 뿐 아니라, 'CANVAS(캔버스)'를 통해 현지 아마추어 창작자를 지속적으로 성장시켜왔다"며 "국내의 '도전만화'와 같은 역할을 하는 'CANVAS'에서는 누구나 실력을 인정받으면 정식 연재 작가가 될 수 있어 현지의 문화와 감성이 반영된 작품들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크로스보더 플랫폼 경쟁력을 갖춘 네이버웹툰은 지속적으로 콘텐츠 역량을 키워나가 동남아 1위 지위를 확고히 할 예정"이라며 "현지 콘텐츠를 한층 강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각 언어권에서 개발해 인기를 얻고 있는 다채로운 웹툰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네이버웹툰 차하나 태국·인니 사업 리더는 "이미 사용자와 창작자 모두에게 가장 친숙한 웹툰 플랫폼으로 자리잡은 태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와 대만에서도 거래액 측면에서 좋은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며 "탄탄한 웹툰 생태계와 콘텐츠 경쟁력으로 앞으로도 창작자들이 가장 작품을 선보이고 싶은 동남아 대표 플랫폼으로 꾸준히 자리매김해 압도적인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