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손흥민, 20개월 만에 A매치 골…에릭센 쾌유기원 '23' 세리머니(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3 16:59:23
경기 MOM 선정
associate_pic
[고양=뉴시스]이영환 기자 =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년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후반전,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성공 시킨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2021.06.13.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의 간판 손흥민(토트넘)이 20개월 만에 A매치 골을 터뜨리며 긴 침묵에서 벗어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최종 6차전에서 손흥민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1-1로 팽팽한 후반 20분 상대의 핸들링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골로 연결했다. 골문 오른쪽 낮은 쪽으로 강하게 차 골키퍼를 따돌렸다.

A매치 27호골이다.

지난 9일 스리랑카와의 5차전에서 휴식을 취했던 손흥민은 멋진 득점으로 경기 종료 후, 팬들과 했던 약속을 지켰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7골 10도움으로 최고 활약을 펼쳤지만 국가대표팀에선 오랫동안 골맛을 보지 못했다.

지난 2019년 10월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전에서 2골을 기록한 게 마지막이었다. 20개월 만에 터진 골이다.

이후 월드컵 2차예선과 브라질, 멕시코, 카타르와의 평가전까지 총 6경기에서 무득점에 그쳤다.

세트피스에서 전담 키커로 나서고, 동료들의 득점을 돕는 역할에 집중한 까닭이지만 2차예선 최종전에서 유종의 미를 이끄는 득점으로 의미가 컸다.

손흥민은 앞서 전반 26분에도 감각적인 오른발 슛을 때렸지만 레바논 수비수가 몸을 날리며 걷어냈다. 빈 골문에 꽂히는 완벽한 골이었다.

전반 42분 프리킥 세트피스에선 예리한 크로스가 황의조(보르도)의 발 끝에 걸리지 않았고, 추가시간에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하지만 0-1로 뒤진 후반 5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정확한 크로스로 레바논의 자책골을 유도했다. 송민규의 머리에 맞은 공이 상대 수비에 맞고 레바논 골문을 열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흥민, SNS에 에릭센 쾌유 기원 메시지 남겨 (사진 = 손흥민 SNS 캡처)
이날 결과와 상관없이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했던 한국은 역전승으로 조 1위로 2차예선을 마쳤다.

손흥민의 세리머니도 잔잔한 감동을 전했다.

페널티킥을 성공한 그는 곧장 중계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으로 '23'을 표현했다. 이날 경기 도중 의식을 잃고 그라운드에 쓰러진 옛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덴마크)의 쾌유를 기원하는 세리머니였다.

에릭센은 이날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이하 유로2020) 덴마크-핀란드의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전반 42분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다리가 풀리며 의식을 잃었고,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의료진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곧장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의식을 되찾았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갑작스러운 사고에 세계 축구계와 팬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동갑내기인 손흥민과 에릭센은 2015~2016시즌부터 2019~2020시즌까지 토트넘 공격 라인에서 5시즌 동안 호흡을 맞춘 사이다. 에릭센은 2019~2020시즌 도중 인터 밀란(이탈리아)으로 이적했다.

손흥민은 경기에 앞서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토트넘 시절 에릭센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너와 가족에게 내 모든 사랑을 보낸다. 힘내길, 형제"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든든한 캡틴의 품격을 보여줬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하나은행 후원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됐다.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