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대구 얀센 백신 접종 30대 사망에 누리꾼 댓글 봇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3 19:35:38
"불안해서 백신 못 맞겠다"
"가족들 접종도 걱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등을 대상으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서울 노원구 미즈아이프라자산부인과에서 의료진이 얀센 백신을 소분하고 있다. 2021.06.10. jhope@newsis.com
[대구=뉴시스] 박홍식 기자 = 대구에서 코로나19 얀센 백신을 접종한 30대가 사흘 만에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의 댓글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뉴시스 13일 보도)

아이디 hwg6**** 네티즌은 "국민들 불안해서 백신 맞겠나. 안 맞고 버티는게 나을 것 같다. 백신 맞은 주위 사람 중 휴유증 없었던 사람 한 명도 없던데....가족들 접종도 걱정"이라고 했다.

다른 누리꾼들은 '정말 무섭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백신이기 때문에 사망자는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중요한건 정부는 왜 백신을 맞으라고 등 떠밀면서 그로 인해 잘못된 것은 책임지지 않나요', '검증도 안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따위로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무능력 한 정부', '예약 취소했다. 불안해서 못 맞겠다', '얀센 백신 접종 30대도 숨졌다는데 과연 누가 백신을 무서워서 맞겠나' 등의 글을 남겼다.

대구에서 얀센 백신을 맞고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3일 방역당국과 유족 등에 따르면 A(38)씨는 지난 10일 대구 수성구의 한 의원에서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A씨는 접종 첫날 몸살기에 열이 났고, 이튿날부터 혈압이 떨어지는 증세를 보였다.

A씨는 가족들에 의해 지역 대학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지만 13일 오전 3시께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