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7, 中 싫어하는 문제 전부 언급…"우리의 가치 증진할 것"(종합)

등록 2021.06.14 00:2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G7 정상회의 공동성명 발표
코로나19 기원· 신장 ·홍콩 ·대만· 비시장 관행 등 모두 거론
'B3W' 글로벌 인프라 투자사업 추진표…中 '일대일로' 견제

associate_pic

[베이징=신화/뉴시스] 중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2021.04.20

[콘월(영국)=뉴시스]이지예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중국을 겨냥해 "우리의 가치를 증진하겠다"며 공동 대응을 천명했다. 코로나19 기원, 신장 위구르 자치구, 홍콩, 대만, 비시장 관행 등 중국이 민감해 하는 사안이 전부 G7 정상회의 공동 성명(코뮈니케)에 들어갔다.

G7은 13일(현지시간) 발표한 정상회의 공동 성명에서 "우리는 가장 큰 국가이자 경제 대국들로서 규칙에 기반한 국제 체계와 국제법을 지키는 데 특별한 책임을 인식한다"고 밝혔다.

G7 정상들은 "우리의 역할에 전념하며 모든 파트너들과 협력할 것"이라면서 "공유하는 의제와 민주적 가치를 바탕으로 이를 수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중국, 글로벌 경제 경쟁과 관련해 우리는 세계 경제의 공정하고 투명한 운영을 저해하는 비시장 정책과 관행을 놓고 집단적 접근법을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동시에 우리는 우리의 가치를 증진하 것"이라며 "이는 중국에 인권과 기본적 자유, 특히 신장과 관련해서와 홍콩의 권리, 자유, 높은 수준의 자치권을 존중할 것을 촉구하는 일을 포함한다"고 설명했다.

G7은 "우리는 포괄적이며 법치에 기반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유지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한다"면서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장려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동남중국해 상황을 심각하게 우려하며 현상유지를 변경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방적 시도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정상들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국제 보건 체계 강화를 강조하면서 알려지지 않은 질병의 기원에 관한 조사, 보고, 대응 과정에서 투명성과 책임감을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시기적절하고 투명하며 전문가 주도, 과학 기반의 코로나19 기원 2단계 조사를 촉구한다"며 "이는 전문가 보고서 권고대로 중국 내도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G7 정상들은 '더 나은 세계'(B3W· build back better for the world)라는 글로벌 경제 협력 사업도 발표했다. 사실상 중국의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를 견제하기 위한 구상이다. 일대일로는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 100여 개 국가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중국의 대외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핵심 전략이다.

G7은 "우리가 공유하는 가치와 비전을 반영해 인프라(사회기반시설) 자금 조달, 특히 양질의 인프라 투자에 관한 접근법을 변화시키려 한다"며 "개발도상국들과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이들의 인프라 필요를 충족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B3W은 개도국들의 인프라·기술 확충, 기후 변화 대응, 보건·안보 체계 확충, 디지털 발전, 성평등과 교육 개선 등을 장려하는 사업을 아우른다.

G7 정상들은 B3W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투명성, 지속가능성, 시장 주도 등의 가치를 지키겠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재정, 노동, 협치, 사회, 환경 등의 영역에서 높은 기준을 추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해당 사업을 '개방적이고 협동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중국의 일대일로는 개도국들을 '부채 함정'에 빠뜨려 중국의 경제적 강압에 처하게 한다는 비판이 많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