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난해 서울시 노인학대 2081건 신고, 27%↑…市 "서울경찰청과 공동 대응"

등록 2021.06.15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시 노인보호전문기관 동부까지 4개 권역으로 확대
서울경찰청과 공동대응체계 가동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15일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올해 노인학대 예방대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노인학대 대응을 전담하는 '노인보호전문기관'을 현재 남부, 북부, 서부에 더해 동부까지 4개 권역으로 확대하고, 고위험 가구에 대해 서울경찰청과 공동대응체계를 가동한다.

노인보호전문기관은 핫라인을 통해 연중 24시간 신고를 접수하고 경찰서를 통해 들어온 신고 건도 관리한다. 신고 접수 시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사례판정위원회를 열어 학대 여부를 판정, 피해 노인의 경우 의료기관과 일시보호시설 등으로 연계해준다.

1개소가 추가되면 기관당 관리 자치구가 기존 8~9곳에서 5~7곳으로 줄어 보다 효율적인 예방활동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다. 서울시는 하반기 중 운영을 목표로 공개 모집을 통해 심의위원회 등을 거쳐 가장 적합한 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지난 한 해 접수된 노인학대 신고 건수는 모두 2081건으로 이중 677건(32.5%)가 학대 사례로 판정됐다. 1년 전(535건)에 비해 약 26.5% 증가했다. 노인학대 유형은 정서적 학대가 52%로 가장 많았고 신체적 학대(39.2%)가 뒤를 이었다.

피해자의 성별은 여성이 78.9%, 학대행위자의 성별은 남성이 79.9%였다. 학대가 일어나는 장소는 가정 내가 94.8%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피해자의 80.4%는 가족 등과 동거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노인학대 신고가 두 번 이상 반복된 고위험 가구에 대해서는 서울시와 서울경찰청, 노인보호전문기관이 공동 대응체계를 갖춰 이달 중순부터 7월 말까지 합동점검에 나선다. 아울러 재학대 위험 가구를 선별해 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를 통해 이상 징후를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급속한 고령화 속에서 노인학대 사례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서울시는 기존 노인학대 예방대응체계를 보다 업그레이드 해 예방과 재발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