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힘찬, 극단 선택 시도했다 구조…"생명 지장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5 08:16:0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힘찬. (사진=힘찬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2021.06.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비에이피(B.A.P)' 출신 힘찬(31·김힘찬)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한 매체와 가요계 등에 따르면, 힘찬은 지난 13일 밤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가족에 의해 구조됐다.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로, 현재 자택에서 안정을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제추행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힘찬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 직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안녕히 계세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문구로 사과글을 마무리해 팬들과 주변 사람들로부터 걱정을 샀다.

팬들은 "잘못과 실수는 맞지만 안 좋은 선택은 안 하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스스로 더 나아진 하루하루를 보내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힘찬 역시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며 주변 사람들로부터 위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힘찬은 지난 2018년 7월 경기 남양주시의 한 펜션에 함께 놀러간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지난 2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다만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또 힘찬은 강제추행 혐의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10월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내 적발되기도 했다.

BAP는 팬들이 가장 아쉬워하는 그룹이다. 2012년 데뷔한 이 팀은 강렬한 음악과 '칼군무'를 앞세워 급속도로 팬덤을 불렸다. 세계 곳곳으로 월드투어도 다녔다. 하지만, 소속사와 전속 계약 문제 등으로 팀 활동이 흐지부지됐고 지난 2019년 해체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