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일 정부, 도쿄올림픽 중 文대통령 방일 조정" 요미우리

등록 2021.06.15 08:36: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韓, 정상회담 희망…日은 신중한 자세"
"회담 열려도 현안 해결 전진 불투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한국과 일본 정부가 오는 7월23일부터 열리는 도쿄올림픽 기간에 맞추어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을 조정하고 있다고 15일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한국 측이 이러한 방안을 타진했으며 일본 정부도 수용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다.

한국 측은 외교 경로를 통해 "평창의 답례로서 (도쿄올림픽 때 일본을) 방문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의향을 전달했다.

지난 2018년 2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는 한국 평창올림픽 기간 중 한국을 방문해 문 대통령과 회담한 바 있다.

한국 측은 이번 문 대통령의 방일 기간 중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첫 회담을 갖겠다는 생각이다. 문 대통령과 지난해 9월 취임한 스가 총리의 회담은 아직 성사된 바 없다.

하지만 일본 정부 측은 신중한 자세라고 신문은 전했다. 한일 관계 악화 원인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 등에서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 없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측은 계속해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한 해결책을 한국이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associate_pic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G7 확대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2021.06.15. since1999@newsis.com

앞서 지난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중 한일 정상의 회담은 이뤄지지 않았다. 인사를 나누는 데 그쳤다.

당초 한일 외교당국은 G7 정상회의 기간 중 양국 정상이 약식 회담을 하기로 잠정 합의했으나, 일본 측이 '동해영토 수호훈련'을 문제 삼아 회담을 취소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요미우리는 "만일 (문 대통령이) 방일했을 때 정상 회담이 열려도 위안부 문제나 강제징용 등 현안 해결을 위해 전진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한편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오는 7월23일부터 9월5일까지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