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尹대변인 "윤석열-이준석 대선 시간표 상충되진 않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5 08:45:32  |  수정 2021-06-15 09:56:46
尹 "정치하고 싶어 나온게 아니라 국민 소환"
"국민여망 부응은 정권교체" 대권 의지 밝혀
"尹 이준석 캘린더 염두에 두고 여론보고 있어"
"늦지 않은 시간에 선택" 8월전 국힘 입당 염두
"장예찬 택시론, 굉장히 부적절한 발언" 비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15일 "윤석열의 시간표와 이준석 대표의 시간표는 상충되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YTN라디오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윤 전 총장도 이 대표의 캘린더를 염두에 두고 국민여론을 보고 있다. 늦지 않은 시간에 선택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보조직이 꾸려지기 전 윤 전 총장의 입 역할을 한 장예찬 평론가의 '택시 직행'발언에 대해 "개인적 생각일 뿐 우리와 관계가 없다. 굉장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강하게 선을 그었다.

"장예찬씨는 윤 전 총장의 지지자일 뿐이다. 앞으로도 택시론을 언급하지 않았으면 한다. 앞으로는 윤석열 캠프에서는 '원보이스'만 나올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장 평론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8월 버스론'에 대해 "버스가 먼저 출발해도 택시 타고 목적지로 직행할 수 있는 사람에게 언제 들어오라고 으름장을 놓을 필요가 없다"며 "버스비 두둑하게 낼 수 있는 손님이 한 명도 없는데 먼저 출발하면 버스 기사만 손해"라고 적었다. 

윤석열의 시간표와 이준석의 시간표는 같다고 강조하며, 택시론에 강하게 부정한 것으로 미뤄, 윤 전 총장이 8월 전 또는 그보다 더 빠른 시기에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 대변인은 이날 방송에서 윤 전 총장의 첫 공식 발언인 '국민이 불러서 왔다'에 대해 "(윤 전 총장은) 국민소환이라고 했다.스스로 정치를 하고 싶어 나온 게 아니라 국민의 기대, 여망에 응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

이어 "지금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35~39% 정도 되지 않나. 이는 재보선에서 드러난 윤 전 총장에 대한 민심, 국민의 성원이 반영된 것"이라며 "나라가 잘못된 길로 가고 있으니 바로 잡아달라는 국민의 여망, 바로 잡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정권교체란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는 사실상 윤 전 총장의 대권의지를 전한 것이다.

이 대변인은 이날 방송에서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선 명확하게 답하진 않았다. 다만 "국민의힘도 국민의 뜻에 부합해 상식이 통하는 합리적 정당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 않나"라면서 "윤 전 총장은 자유민주주의, 상식과 공정이라는 가치를 가진 사람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 현상이라는 것도 586 정치세력의 위선과 무능에 대한 염증 아닌가. 그런 면에서 윤석열 현상과 이준석 현상은 다르지 않다고 보고 결국 궤를 같이하는 것"이라며 "윤석열과 이준석을 대척점에 놓을 필요가 없다"라고도 했다.

이는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이 지향하는 바가 같은 만큼 입당 명분이 충분하다는 뜻으로 읽힌다.

이 대변인은 다만 '신당 창당이나 제3지대 가능성은 없다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국민이 불러 나왔기 때문에 모든 선택지는 열려있다. 결정된 것은 없다. 행보를 보면 알게 되실 것"이라고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선 명확하게 답하지 않았다.

'민주당 후보로 등장할 일은 없나'라는 질문에는 "그 부분은 제가 100% 확신할 수 있다"고 했다.

여권 대권 주자로 윤 전 총장과 대립하던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거론되는 데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은 다른 정치인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말하는 적이 없다. 국민의힘 정치인도 마찬가지고 조국, 추미애, 박범계 등도 전혀 언급을 안한다"라고 했다.

공수처가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를 시작한데 대해서도 "작년 윤 전 총장 징계나 국정감사 상황을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다. (공수처가)과도하고 무리하게 하면 국민들이 뭐라 생각하겠나. 국민들이 알고 계시는 문제"라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