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 재개발 현장 곳곳 조폭 개입설 '무성'

등록 2021.06.15 11:10: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철거건물 붕괴 사업지구 조폭 출신-조합장 유착설
시공사와 핫라인, 막대한 이권 보장 곳곳에서 군침

associate_pic

지역별 관리대상 조직폭력배 현황. (사진=뉴시스DB)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지역 곳곳에서 대규모 주택 재개발·재건축사업이 진행중인 가운데 조직폭력배가 각종 이권을 노리고 상당수 사업 현장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15일 주택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정비업계에 따르면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과 관련, 조합 이권에 조직폭력배 출신 A씨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조폭 출신설이 불거진 A씨는 이 조합 도시정비 업무를 보며 특정인을 새 조합장으로 뽑기 위해 조합장 선거 등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2018년 10월 촬영된 조합장 선거 개표 동영상에서도 A씨는 '정비업체 고문'으로 소개됐고, A씨 주변으로 건장한 청년 수 십 명이 도열해 있는 장면이 함께 포착됐다. 일부 조합원은 "지금 뭐하자는거냐. 모두 찍어서 전과 조회를 해야 한다"고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한 조합원은 "A씨가 건장한 체격의 경비 인력을 데려왔고, 이들이 기존 조합장실 철문을 부수고 강제로 투표함을 개봉했다"고 주장했다. 결의서를 받아내는 방식에도 일부 조합원은 문제를 제기했다.

B씨가 조합장으로 뽑힌 이후인 2019년 1월 조합 측은 A씨의 도시정비 컨설팅업체와 계약을 했고, 계약금 수 억 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A씨는 과거에도 B씨와 재개발 사업(학동3구역 등)을 함께 하며 이권을 챙겼고, 친분 관계로 개표 과정을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재개발·재건축 대행업체 실질 대표로도 활동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시공사 등과 핫라인을 형성하며 수 년 간 막대한 이권도 챙길 수 있어 재개발 대행과 정비사업에 조폭이 개입하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라고 말했다.

5월 말 현재 광주지역 주택 재개발·재건축 사업지구는 모두 46곳으로, 이 중 33곳이 재개발, 13곳이 재건축지구다. 현재 공사가 진행중인 곳도 9곳에 이른다.

2000년대 초반 추진위가 우후죽순 생겨나고 구역 지정, 조합 설립 후 2010년대 중반 사업 시행과 관리처분계획에 대한 인가가 쏟아지면서 2012년 8월 화정 주공을 시작으로, 재개발 8곳, 재건축 3곳 등 모두 11곳에서 착공이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적게는 수 십억, 많게는 수 백억원에 이르는 이권을 놓고 일부 폭력조직이 특정 계파나 중간간부 인맥 등을 활용, 특정 시공사 편에 서서 조합원을 포섭하거나 정비업 또는 컨설팅, 철거공사 등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1980년대 유흥업소와 나이트클럽, 안마시술소에 이어 '범죄와의 전쟁' 이후 오락실·사채·벤처사업으로 이동한 뒤 2000년대 들어 신도시 개발과 대규모 재개발·재건축 사업으로 조직화·기업화하고 있는 추세와도 무관치 않다.

실제, 광주에서는 동구 학동과 계림지구, 북구 풍향지구, 서구 광천지구 등에서 토종 폭력조직 또는 수도권 원정 폭력조직 등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지면서 조합원 매수 경쟁이 과열 양상을 띠고 결국 조합간부가 사법처리되기도 했다.거론되는 폭력조직만도 서울 B파, 광주 S파, K파, 또 다른 S파, H파, G파, 경기도 A파 등 6∼7곳에 이른다.

북구 한 재개발 현장 관계자는 "폭력조직원들이 특정 건설사와 손잡고 고급 승용차를 리스로 단체 임대한 뒤 조합원들을 위해 하루 수 천만원을 펑펑 쓰는 건 이 바닥에서 다 아는 사실이었다"고 말했다.

일부 현장에서는 정비사업 명칭과 명의를 빌려주는 등 도시·주거환경법 위반 행위도 음성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재개발, 재건축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창호, 새시, 조경 등 관련 업종이 워낙 많아 그만큼 이권이 많고, 조합과 시공사, 대행업체와 철거업체 운영 과정에서 부적절한 뒷거래 관행도 뿌리 깊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사업 초반부터 전문성과 공정성, 투명성이 보장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와 촘촘한 수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13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4구역 붕괴 참사 현장 건너편 버스정류장 인도에 한 시민이 쓴 추모하는 글이 붙어있다. 2021.06.13. wisdom21@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