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안동 여고생' 유족 "부정행위 낙인이 죽음으로 내몰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5 15:12:49
"A양 페이퍼는 암기용…대부분 학생들 갖고 있었다" 주장
"학생들, 영어 수행평가문제는 부정행위 할만한 문제아냐"
associate_pic
A양이 작성한 반성문 (사진=유족 제공)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안동의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수행평가 시험 중 부정행위를 의심받자 극단적 선택을 한 A(17)양의 유족들이 철저한 진상조사 및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A양 유족들은 15일 "유가족이 현재까지 확인한 결과 A양이 작성한 페이퍼는 암기를 위한 페이퍼"라며 "친구들의 진술에 의하면 암기 페이퍼는 A양 뿐만 아니라 반에 있는 대부분 학생들이 갖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영어 수행평가 문제는 부정행위를 할만한 문제도 아니었다고 학생들이 증언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시 영어 수행평가 내용은 반에서 교과데이 때 부를 팝송을 정했고, 그 때 계속 언급됐던 팝송 'Memories'를 수행평가 문제로 채택했다.

교사가 이를 3번 들려준 뒤 빈칸에 해당 가사를 적는 문제와 팝송을 듣고 느낀 점을 3줄 이상 한 문장에 5단어 이상이 들어갈 수 있도록 작성하는 문제였다.

사전 연습으로 2주 전부터 빈칸이 뚫린 종이를 주고 연습을 시켰으며, 실제 수행평가는 연습 때보다 쉽게 출제된 것으로알려졌다

유족들은 수행평가에 대해 "학생들에 의하면 난이도가 높은 것도 아니고, 자신의 감상평을 적는 거라 컨닝을 할 이유가 없었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A양은 마지막으로 작성한 메모에서 본인이 만든 페이퍼 내용을 수행평가시험 문제지에는 기재하지 않았다고 분명히 밝혔다"며, "(A양은 반성문에서) 이를 보고도 믿지 않는다면 0점처리하라고 말한 것"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특히 "첫장 마지막에 줄에 '사건'이라는 단어가 있고, 두 번째 장 시작이 '사건경위서'라고 시작하는 것으로 판단해보면 처음에 본인이 부정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작성했으나, 이를 인정하지 않은 선생의 강요에 의해 사건경위서를 다시 작성하였다"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하지 않은 일에 대해 인정할 수 없었던 아이가 '저는 이제 가치가 없습니다'라는 메모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0일 오전 9시 55분께 안동의 한 여자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A양이 학교 인근 아파트 15층에서 뛰어내려 숨졌다.

A양은 이날 학교에서 1교시 영어 수업 시간 중 수행평가 쪽지시험을 보다가 교사에게 부정 행위를 의심받고 교무실에서 반성문을 썼다.

associate_pic
A양이 작성한 반성문 (사진=유족 제공)
당시 교사는 A양의 책상 안에서 영어 문장이 적힌 쪽지를 발견해 부정행위를 의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무실에서 반성문(사건경위서)을 쓰던 A양은 교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학교 밖으로 나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2교시 수업이 시작하는 시간이었지만 A양을 수업에 들여보내지 않고 교무실 별도 공간에서 반성문을 쓰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이 공개한 A양의 반성문은 두 장이다.

한 장에는 'Each person has his or her own memory. This song reminds me of all the memorie. I missed and was touched by the people who lost in my memory. 세 문장이었고, 수행평가지에는 이 문장이 없습니다. 그런데도 0점 처리된다면 받아들이겠습니다. 사건'이라고 써 부정행위가 없었다는 점을 항변하고 있다.

다른 한 장에는 '사건경위서. 수행평가 중 좀 컨닝을 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할 말이 없고 무척 죄송합니다. 저는 이제 아무 가치가 없습니다. 저에게 주신 기회를 모두 다 썼습니다. 선생님이 저에게 실망하신게 많겠지만 죄송합니다'라고 썼다.

A양의 영어 중간고사 성적은 2학년 115명 중 전교 6등으로 성적이 우수했다.

유족들은 "A양의 말을 믿지 않고 친구들에게 부정행위를 한 학생으로 낙인 찍고 모멸감을 줌으로써 A양이 그동안 온 힘을 기울여 일궈놓은 모든 성과와 학교생활을 모두 부정하게 만들었다"며 "부당행위에 대해 강력히 처벌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경찰은 교사와 학생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내용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또다른 요인이나 문제점은 없었는지 교사와 학생들을 상대로 당시 상황 및 의견을 청취하며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