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日 강경 입장에 G7서 한미일 정상회담 포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5 15:04:49
마이니치, 日정부 관계자 인용 보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대통령(가운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모습.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영국 콘월에서 지난 11~13일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동안 미국이 한미일 정상회담을 추진했으나 일본 탓에 포기했다고 15일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 문제와 중국 견제 등 분야에서 한미일 3개국 협력을 중시하는 미국은 G7 무대를 활용해 3개국 정상회담 실현에 의욕을 나타냈다.

그러나 일본 정부의 입장이 강경하다고 보고 "미국이 포기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신문에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제징용 소송을 둘러싸고, 패소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매각에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내는 등 대일 관계 복구에 신호를 보내는 것은 일본 측도 이해하고 있다.

그러나 문 정권에 대한 불신감 불식은 쉽지 않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실무자 수준에서의 대화를 계속하게 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associate_pic
[콘월(영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해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2021.06.15. since1999@newsis.com
G7 정상회의 전에는 미국이 이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 조율을 주도하고 있다는 보도가 일본 언론에서 나왔다. 그러나 당시에도 한일 회담은 불투명하다는 등 현지 언론은 일본 정부가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미일 정상회담은 지난 2017년 9월 이후 열리지 않고 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문 대통령과의 한일 정상회담도 성사되지 않고 있다.

이번 G7 정상회의 기간 중에서도 한일 정상은 인사를 나누는 데 그쳤다. 당초 한일 외교당국은 G7 정상회의 기간 중 양국 정상이 약식 회담을 하기로 잠정 합의했으나, 일본 측이 '동해영토 수호훈련'을 문제 삼아 회담을 취소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그런 사실은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사실에 반할 뿐만 아니라 일방적인 발신은 극히 유감이다"라고 반발하며 한국 측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