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 '갤Z폴드3' 8월 조기 출시…45만원 싸게 내놓는다(종합)

등록 2021.06.15 19:3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애플 아이폰·中 폴더블폰 보다 앞서 출시
외신, 갤럭시Z폴드3 출고가 전작보다 최대 20% 저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두 번 접는 삼성 폴더블폰 예상 렌더링. (출처=레츠고디지털)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3’가 당초 예정일보다 한달 이른 8월초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이 '조기 출시' 승부수를 둔 것은 올해 신형 갤럭시노트를 출시하지 않는 데다 하반기 출시될 애플의 신형 아이폰과 중국 폴더블폰을 견제하기 위한 전략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유명 IT팁스터(정보유출자) 맥스 와인바흐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8월3일, 두 '3'들이 두 '4'들과 함께 공개될 것"이라며 폴더블폰 신제품 언팩(공개) 행사가 8월3일 열릴 것으로 예상했다. 또 다른 IT팁스터 존 프로서는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가 8월27일 금요일 정식 출시된다. 이날부터 판매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종합하면 갤럭시Z폴드3는 8월 초 언팩에서 공개되고, 사전 예약을 거쳐 8월 말 공식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신제품(갤럭시Z폴드2, 갤럭시Z플립 5G)을 지난해 9월1일 언팩 행사에서 공개했는데, 올해는 한달 가량 빨리 선보이는 것이다. 갤럭시Z폴드3는 갤럭시노트를 대신해 올 하반기 플래그십(전략) 스마트폰 자리를 꿰차게 된다.

삼성전자가 하반기 신형 갤럭시노트를 출시하지 않으면서 '폴더블폰 대중화'를 내세우는 것은 폴더블폰 외 일반 바형 스마트폰에 관심을 분산시키지 않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또 폴더블폰 대중화 차원에서 삼성이 신제품 갤럭시Z폴드의 가격을 대폭 낮출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Z폴드3·갤럭시Z플립3 출고가는 전작보다 최대 20% 저렴해진다. 갤Z폴드3는 전작 대비 400달러(약 45만원) 인하되는 셈이다.

외신들은 갤럭시Z폴드3가 6.2인치 커버 디스플레이와 7.5인치 메인 디스플레이, 퀄컴 스냅드래곤 888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했다. 셀피 카메라가 화면 밑에 배치되는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기술을 폴더블폰 최초로 탑재해 풀스크린을 구현할 것으로 보인다. 공식 IP등급 방진·방수 기능과 함께 S펜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8월 갤럭시 언팩에서는 갤럭시Z폴드3를 비롯해 갤럭시Z플립3, 스마트워치 신제품 갤럭시워치4, 무선 이어폰 신제품 갤럭시 버즈2 등이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준프리미엄 모델인 갤럭시S21 FE(팬에디션)도 오는 8월 출시가 예고됐지만, 갤럭시S21 FE에 들어가는 퀄컴의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가 부족한 상황인데다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에 마케팅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올 가을 출시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