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암호화폐 거래소 29곳, 당국 현장 실사받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6 05:00:00
ISMS 인증 20곳·인증 예정 9곳, 정부 컨설팅 신청 완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지난 8일 서울 빗썸 강남고객센터 모니터에 시세가 표시돼 있다. 2021.06.0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은 암호화폐 거래소 20곳과 인증 준비 중인 9곳이 금융당국에 현장 컨설팅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금융당국은 원하는 거래소에 대해서만 실사를 진행한다고 밝혔지만, 거래소들은 향후 신고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로 대부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지난 11일 현장 컨설팅을 원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29곳의 신청을 접수했다. ISMS 인증을 받은 거래소 20곳과 더불어, 인증을 준비 중인 9곳도 함께 신청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ISMS 인증을 받은 모든 거래소가 금융당국에 현장 컨설팅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ISMS 인증을 준비 중인 9곳도 추가로 신청해 총 29곳이 컨설팅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10일 서울 모처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30여곳과 '2차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이달 중 현장 컨설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원하는 거래소를 대상으로만 신청한다는 점에서 강제성을 부여하지 않았다.

금융당국은 현장 컨설팅을 통해 거래소의 ISMS와 IT시스템 등 요건들이 잘 갖춰져 있는지를 들여다본다. 이 때문에 시스템 준비가 미흡한 일부 중소형 거래소들은 현장 컨설팅을 꺼리기도 했다. 그런데도 대부분 거래소가 컨설팅을 수용한 이유는 향후 정부의 신고 수리와 관련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일부 거래소들이 정부 컨설팅을 받아야 하는지 많이 고민했다"며 "하지만 현장 컨설팅을 통해 미흡한 부분을 수정해야 향후 원활한 신고 수리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대부분 수용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실제 금융당국은 지난 간담회에서 "의무는 아니지만 원활한 신고 수리를 위해서는 실사를 받아야 한다"는 정부 입장을 전한 바 있다.

금융당국은 전날부터 본격적으로 현장 컨설팅에 돌입했다. 일주일에 거래소 1곳을 집중적으로 컨설팅하는 방식이다.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약 7명의 인력이 거래소에 파견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