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경기서부

부천 수녀원에 갓난아이 탯줄 잘린채 발견…경찰 수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5 18:14:15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경기 부천의 한 수녀원에서 탯줄이 잘린 채 버려진 갓난아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부천 원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12일 오후 7시59분께 부천 소사동의 한 수녀원 앞에 갓난아이가 버져져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길을 지나던 한 시민은 “아이의 울음소리를 듣고 버려진 남자아이를 발견했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갓난아이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당시 갓난아이는 청색증 증세를 보였으나, 호흡과 맥박은 양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갓난아이를 유기한 부모를 찾기 위해 수녀원 인근 폐쇄회로(CC) TV 영상을 확보하고 분석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모가 남자아이를 유기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에 있다”며 “구체적인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