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100분 토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선출, 세대교체 바람 부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5 20:10:1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MBC '100분 토론'. (사진=MBC 제공) 2021.06.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MBC '100분 토론'에서 30대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선출로 정치권에 세대교체 바람이 일지 토론한다.

15일 오후 11시35분에 방송되는 MBC '100분 토론'에서는 박용진 의원, 초선으로 이번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나섰던 김은혜 의원, 민주당 내 가장 젊은 최고위원이었던 박성민 전 최고위원, 30대 청년 논객 장예찬 정치 평론가가 이준석 대표가 쏘아 올린 정치권 세대교체를 주제로 토론한다.

이준석 대표는 젠더 이슈에서 20~30대 남성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정치적인 자산을 얻은 후 '이대로는 안 된다'는 보수적인 유권자들의 각성에 힘입어 제1야당 대표로 선출됐다.

역사상 최초의 30대 거대정당 대표라는 타이틀,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는 파격적인 모습, 매스컴을 두려워하지 않고 각종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치는 그의 행보는 대중과 언론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준석 대표가 주장하는 새로운 가치는 무엇일까, 과연 대한민국 보수를 새롭게 단장시켜 내년 대통령 선거를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을까.

이준석 대표에 대한 가장 강력한 비판은 오히려 같은 진영 내에서 터져 나왔다. 반 조국 전선에서 함께 목소리를 높였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그리고 이번 경선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자였던 나경원 전 의원은 이준석 대표의 철학이 트럼프 대통령의 그것과 유사하다며 "일종의 트럼피즘"이라고 공격했다.

그가 20~30대 남성들의 분노에 기대, 관심을 두게 된 측면이 있고 페미니즘에 대한 남성들의 피로감을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과학고와 하버드 대학을 나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선택으로 정치권에 입문한 그가 주장하는 "공정한 경쟁"이 과연 진정으로 공정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여러 의문에도 불구하고 30대 당 대표는 그 자체로 정치권에 상당한 변화를 주고 있다. 한 달 전 50~60대 위주로 당 대표 선거를 치른 민주당과 비교되면서 민주당 지도부가 받은 충격도 상당하다.

20~30대 전체가 정치 효능감에 대한 강한 경험을 갖게 되면서 정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변수다. 20~30대 투표율이 크게 올라가면서 이들 세대에 대한 정치권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1년이 채 남지 않은 대선에서도 이준석 대표 체제는 큰 변수로 떠올랐다. 민주당 후보군에서도 지지율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