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시민단체, '재생에너지 확대' 원칙·기준 논의한다

등록 2021.06.16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후환경친화적 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 발족
1차 회의서는 확대 목표 논의…매월 회의 개최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무열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환경시민단체 11곳 기후환경친화적 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1차 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사진은 4월 28일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EXCO) 제2전시장 동관에서 열린 ‘제18회 국제 그린에너지 엑스포’를 찾은 관람객들이 신재생에너지 관련 부스를 둘러보는 모습. 2021.04.28. lmy@newsis.com



[세종=뉴시스]고은결 기자 = 정부가 환경시민단체와 함께 에너지 전환의 핵심인 재생에너지 확대와 관련한 원칙과 기준을 논의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환경시민단체 11곳 기후환경친화적 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1차 협의회를 열었다.

이 협의회는 2050 탄소중립 실현과 재생에너지의 차질 없는 보급을 추진한다는 취지에서 출범하게 됐다.

재생에너지 보급 현장에서 사업자, 정부, 환경단체, 지역사회 등 여러 이해관계자의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주요 원칙과 효과적 이행 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모았다는 것이다.

이날 1차 협의회에서는 협의회 운영계획을 확정하고,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재생에너지 확대 목표 및 속도 설정을 논의했다.

협의회는 매월 원탁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를 통해 재생에너지 확대 관련 총론과 태양광, 풍력, 바이오매스 등 재생에너지별 주요 현안을 논의한다.

궁극적으로는 환경가치 보전과 주민수용성을 고려한 재생에너지 확대 원칙 및 기준,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우석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환경시민단체의 의견을 경청하고 논의 결과를 정책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