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송영길, 내로남불 반성?…투기 의혹 의원 아직 당에"

등록 2021.06.16 11:1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내로남불 반성하고 변화하겠다는 것은 응원"
"천안함 비하한 당내 인사 징계는 흐지부지"
"변화해야 할 방향 여전히 제대로 못 짚어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취임 후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6.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국민의힘은 16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무능한 개혁과 내로남불을 극복하겠다는 의지"에 대해서는 환영했지만 구체적인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며 "총론만 있고 각론은 없었다"고 혹평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구두논평을 통해 "송영길 대표 체제에서 그동안의 내로남불, 민심과의 불청, 불통을 반성하고 국민을 위한 변화의 노력을 하겠다는 연설에 제1야당으로서 국민을 위해 응원한다"고 전했다.

다만 "송 대표는 순국선열을 이야기했지만, 정작 천안함 최원일 전 함장을 비하한 당내 인사에 대한 징계는 외면하며 흐지부지 넘어가려 하고 있다"며 "일주일 동안 아직 아무도 당을 떠나지 않았음에도, 부동산 투기 의혹 의원들에 대한 탈당 요구로 마치 할 일 다 했다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고 질타했다.

이어 "공시가격 정상화, 세 부담 완화와 같은 제1야당의 조언은 외면하고, 전문가들이 실현 가능성 없다는 '누구나집'을 외치고 있으니 지난 4년의 도돌이표가 아닐지 걱정"이라며 "말에 그치는 변화와 혁신으로는 국민들의 마음을 돌릴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의지는 있으나 변화해야 할 방향을 여전히 제대로 짚어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민들은 큰 기대를 가지기 어려울 것 같다"며 "이번 연설은 총론만 있고, 각론 제시는 없는 뜬구름 잡는 연설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맹목적인 소득주도성장과 주 52시간 시행 및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제가 나아지기는커녕, 더 나락으로 떨어졌고, 있던 일자리마저 실종됐다"며 "정치는 민심을 이기지 못한다. 지금 민주당과 청와대가 할 일은 민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의 대변환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국민의 고통과 분노에 공감하고, 이에 맞는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며, 6월 국회에서도 민생 법안 처리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