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KPGA]김주연 "투어활동 경험 아낌없이 전달" 골프방송 활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7 05:21:00
associate_pic
김주연 프로. (제공=KPGA)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우은식 기자 = 2007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해 2014년까지 선수 생활을 했던 KPGA 투어프로(정회원) 김주연(41)이 최근 골프 방송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방송을 통해 알려졌던 김주연이 직접 개발한 '바이킹 에임 연습법'은 아마추어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김주연은 지난해부터 '필드 마스터 시즌3'와 'SBS 골프 아카데미'라는 프로그램에 나서고 있다.

'필드 마스터'에서는 공이 러프 및 벙커에 빠졌을 때 대처 방법, 올바른 에이밍, 포대 그린 공략법, 각종 어프로치 기술 등 총 16회에 걸쳐 촬영을 진행하며 아마추어들이 실전에서 사용할 수 있는 노하우와 기술을 아낌없이 선보였다.

또한 코스 매니지먼트 수립부터 여러 상황에서 활용도가 높은 레슨과 아마추어들이 어려워하고 궁금해하는 점들에 대해서도 명쾌한 해답을 건네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는 데 성공했다.

그는 "투어에서 활동하면서 얻은 경험과 지식을 시청자들에게 아낌없이 전달했다"며 "방송인과 교육자로서 KPGA와 골프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김주연은 ‘골프 아카데미’에 출연해 정확한 임팩트 만들기, 피니시를 위한 발목 회전, 스윙에 필요한 무릎 회전, 정확한 샷을 만드는 어드레스 라인 등 다양한 주제를 아마추어들이 이해하기 쉽게 눈높이에 맞춘 ‘열혈 레슨’을 펼치고 있다.

지난 3월 방송된 골프 아카데미의 정확한 임팩트 만들기 연습 방법은 한 포털 사이트 내에서 하루에만 1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스포츠 선수 출신이 다양한 재능을 갖추고 방송 활동을 하는 사람을 지칭해 '스포테이너'라고 한다. 김주연은 KPGA를 대표하는 ‘스포테이너’로서 활발한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그는 "앞으로도 풍부한 레슨 콘텐츠로 시청자들을 만족시키기 위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동시에 매스컴과 강의를 통해 KPGA 회원의 우수성 또한 증명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