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린데' 경기도에 1조7천억 투자…이재명 "수소생태계 조성 기여"(종합)

등록 2021.06.16 19:07: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세계적 산업용 가스업체 린데, 수소충전소·산업용 가스시설 신·증설 예정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세계적인 산업용 가스업체 '린데(Linde)'-경기도 투자협약식.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세계적인 산업용 가스업체 '린데(Linde)'가 경기도에 약 15억 달러(1조7000억원) 상당을 투자해 수소충전소와 산업용 가스시설을 신·증설한다.

올해 경기도가 유치한 외국기업 투자 가운데 최대 규모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장선 평택시장,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은 16일 경기도청에서 수소충전소 및 산업용 가스시설 설립을 위해 상호협력 하는 내용의 투자협약서에 공동으로 서명했다.

산지브 람바(Sanjiv Lamba) 린데 최고운영책임자는 미국에서 화상으로 참석했다.

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린데는 15억 달러 상당을 투자해 경기도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고 산업용 가스시설을 신·증설한다. 또 경기도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기체수소와 액체수소 충전소를 설치해 수소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계획이다.

또 평택시 고덕면 린데 평택공장을 중심으로 가스시설을 신·증설해 주요 시스템반도체 고객에 더 안정적으로 산업용 가스를 공급할 방침이다.

산업용 가스는 반도체·전자·석유화학 등 산업분야 대부분에서 쓰이고, 산화와 오염을 방지하는 등 반도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데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재료다.

경기도와 평택시는 린데가 이번 투자계획을 성공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하고 각종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도는 린데가 산업용 가스시설을 설립해 주요 국내 고객사에 가스를 안정적으로 공급함에 따라 한국 반도체산업이 세계 1위 자리를 고수하는 데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수소 관련 원천기술을 보유한 린데가 수소생태계 확충에도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린데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민을 우선 채용하기로 해 60여 명의 신규 고용창출도 예상된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세계 반도체 산업의 중심지로 산업용 가스의 원활한 공급체계가 구축되면 반도체 산업의 국제 경쟁력 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를 맞아 에너지 대전환이 필요하고 실제로 진행이 되고 있다. 린데사와 경기도, 평택시가 협력해서 모두가 성공하는 길을 찾아봤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이어 "지금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과 일자리 문제가 중요한 현안이 되고 있다. 시장경제의 주축은 기업이고 성장은 기업들이 담당하는 것"이라며 "경기도는 언제든지 투자를 환영하고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평택에는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이 있는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증설이 이뤄지고 있다. 이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지원하는 것이 평택시의 가장 큰 과제인데 린데가 참여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산지브 람바 린데 최고운영책임자는 "1980년 기흥공장 가동 이후 경기도의 많은 지원과 협조로 회사가 지속적으로 성장 발전하고 있어 깊이 감사드린다"며 "경기도가 청정에너지 전환을 위해 선도적인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는데 린데사는 수소 전반에 있어 세계적인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그동안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더 많은 투자와 상호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협약식을 마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나아가 탄소흡수량을 배출량보다 높이는 탄소 네거티브 시대를 열기 위해선 수소경제를 주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G8' 국가로서의 위상과 세계적인 R&D 강국으로서, 우리는 수소에너지 기술 개발에 앞장설 책임이 있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관건은 우리가 가진 역량"이라며 "오늘 경기도와 상호협력을 약속한 린데사의 투자가 경기도의 수소기술 발전과 수소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1897년 설립된 린데는 세계적인 산업용 가스업체로 반도체, 석유화학, 식음료, 첨단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제조업 분야에 산업용 가스와 관련 설비를 공급해 연간 280억 달러에 달하는 매출을 올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